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방탄소년단 뷔, '달려라 방탄'서 번뜩이는 재치..게임까지 잘하는 '얼굴천재'

  • 문완식 기자
  • 2020-11-11


방탄소년단(BTS) 뷔가 '달려라 방탄'에서 번뜩이는 재치를 발휘, 게임을 승리로 이끌었다.

지난 10일 공개된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에서는 T1의 리그 오브 레전드(LoL) 선수단과의 두 번째 에피소드가 펼쳐졌다.

지난주에 이어 방탄소년단과 T1 선수들은 게임을 이어갔는데, 첫 번째는 ‘다시 돌아온 갱비스트’로 상대팀을 밖으로 떨어뜨려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게임이었다.

이전에 갱비스트 게임에서 승리해 본 경험이 있는 뷔는 “T1분들은 갱비스트를 안해봤대요. 우린 여기서 고인물이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이 게임이 처음인 에포트에게 게임 버튼을 알려주는 등 자상한 면모까지 보여줬다.



승강기 위에서 펼쳐진 갱비스트 게임에서 상대팀은 모두 승강기 안으로 들어가 있는 상태였다. 그때 뷔는 번뜩이는 재치를 발휘해 승강기 줄을 끊고 상대팀을 한꺼번에 떨어뜨림으로써 단번에 승리해 큰 환호를 받았다.

뷔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하는 아이디어를 발휘해 승리한 경험이 이전에도 여러 차례 있다. '콜라 옮겨 따르기' 게임에서 뷔는 입구를 맞닿게 해 흘리지 않고 가장 많은 양의 콜라를 담았다.

또 VR(가상현실) 게임인 '케이크 줍기'에서는 나무판자 위에서 케이크를 먹다 떨어져 패배했던 멤버들과는 달리 엘리베이터에 케이크를 보관했다가 안에 들어가 한꺼번에 먹는 기발함을 발휘해 승리를 거머쥐기도 했다.

장애물을 통과해 결승선까지 가야 하는 '폴 가이즈'에서 뷔는 시종일관 안정된 플레이로 빠르게 결승선에 도달해 환호를 받았다.



한편, 게임이 끝난 후 T1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는 시간에 짧은 촬영에도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 선수들에게 뷔는 특유의 친화력을 발휘하여 상호라고 합시다. 에포트 말고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을 본 팬들은 태형이 얼굴만 천재인줄 알았는데 진짜 천재다!, 매번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걸 생각해낸다. 진짜 아이디어 뱅크!, 게임까지 잘하는 뷔, 못하는게 뭐야?, 태형이가 상호 이름 불러줘서 너무 좋았겠다. 진짜 성덕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문완식 기자 | munwansik@
Go to Top
2020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

스타뉴스 X 최애돌 AAA Best of Best

2020 ASIA ARTIST AWARDS 인기투표는
최애돌, 최애돌 셀럽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진행됩니다.

투표기간 : 2020.10.14 AM 0:00 ~ 2020.11.15 PM 24:00 KST

COMING SOON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