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방탄소년단 "2020 그래미 그룹상 받으면 눈물날 것"[종합]

  • 윤상근 기자
  • 2020-11-20


톱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지민 제이홉 슈가 뷔 정국)이 'BE'와 'Life Goes On'을 통해 2020년 활동의 피날레를 마칠 준비를 마쳤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에서 새 앨범 'BE' 컴백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2시(한국 시간) 'BE'(Deluxe Edition)'를 발매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8월 21일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 이후 약 3개월 만에 새로운 이야기로 돌아오게 됐다. 이날 멤버 중에서는 슈가만 부상 등의 이유로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BE'는 지금까지 방탄소년단이 선보인 정규 시리즈 앨범과는 다른 형태의 앨범. 타이틀 곡 'Life Goes On'을 비롯해 '내 방을 여행하는 법', 'Blue & Grey', 'Skit', '잠시', '병', 'Stay', 'Dynamite' 등 총 8개 트랙이 수록된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무력감을 느끼는 현 상황에서 불안하고 두렵지만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꾸미지 않고 새 앨범에 담았다. 일곱 멤버는 이번 앨범에 2020년, 지금을 살아가는 솔직한 감정과 생각, 나아가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대해 이야기한다.

'Life Goes On'은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인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열심히 달리다가 멈춰 설 수밖에 없는, 원치 않는 상황에 맞닥뜨렸지만 '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라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 2020년을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솔한 가사에 방탄소년단의 중저음의 목소리가 더해져 듣는 이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앨범에는 이외에도 슈가, 제이홉, 지민, 뷔의 유닛곡 '내 방을 여행하는 법',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를 중심으로 한 팝 발라드 장르의 'Blue & Grey', 펑키한 리듬을 기반으로 한 레트로 팝 '잠시', 올드스쿨 힙합 장르 기반의 '병', RM과 진, 정국의 유닛곡 'Stay', 그리고 빌보드 '핫 100' 1위 발표 소식을 듣고 감격한 순간을 담은 'Skit'과 'Dynamite'까지 앨범을 풍성하게 채웠다.

이날 멤버들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다이너마이트' 활동 이후 근황과 'BE' 앨범 작업 과정, 그리고 그래미 및 아메리칸뮤직어워드 등 해외 시상식 무대, 향후 활동 계획 등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전했다.

RM은 'BE'는 '다이너마이트' 활동과 병행하며 제작했다. 앨범을 작업하며 영상, 작업 프로세스 등을 많이 공유하고 싶어서 생중계 등을 통해 작업 과정 등을 처음으로 보여드렸다라며 보는 분들이 함께 만들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고 팬들과 같이 만든 앨범이라 느끼게 하고 싶었고 '다이너마이트' 활동도 하며 휴식도 취했다라고 말했다.

진은 앨범 작업을 즐겁게 했다. 재킷 촬영부터 소풍을 가는 느낌으로 작업했고 곡들도 지금 우리가 느낀 감정에 중점을 두고 작업해서 그런지 현재의 나를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라며 많은 분들이 공감이 됐으면 좋겠고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지민은 슈가의 제안으로 이번에 앨범 총괄 역할을 맡았다. 멤버들의 의견을 취합해서 회사에 전달하고 다시 이야기를 듣는 역할을 맡았다라며 'Life Goes On'이라는 키워드에 대해 RM이 변화된 일상에 우리가 삶을 유지하는 방법을 알리는 게 좋지 않을까 라고 말했고 멤버들도 공감했다라고 말했다.

뷔는 멤버들이 서로를 찍는 사진과 일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싶어서 편안하게 구상했고 여행을 멤버들과 갔을 때 들고 갔던 폴라로이드로 멤버들을 찍었다. 거기서 첫 아이디어를 얻었다라며 RM이 방 콘셉트 아이디어를 내서 각 멤버별로 방을 꾸며서 사진을 찍었고 개별 콘셉트 포토가 됐다라고 말했다. 제이홉은 멤버들이 사진과 영상을 찍었을 때 꾸미지 않는 편안함이 연출된 것 같다라고 말을 이으며 20대 청년의 일상을 담으려고 했고 실제로도 친구가 모인 것처럼 거울 셀카도 찍고 장난도 치며 재미있게 촬영을 했다라고 말했다.

제이홉은 멤버들이 사진과 영상을 찍었을 때 꾸미지 않는 편안함이 연출된 것 같다라고 말을 이으며 20대 청년의 일상을 담으려고 했고 실제로도 친구가 모인 것처럼 거울 셀카도 찍고 장난도 치며 재미있게 촬영을 했다라고 말했다.

정국은 'Life Goes On'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참여하게 된 소감에 대해 진정성을 담으려 노력했고 멤버들의 의견도 반여했다. 코로나19로 투어도 취소되고 아미를 못 본 것에 대한 그리움과 아쉬움도 표현했다라고 말했다. 정국은 이번 좋은 기회를 통해 개인적으로 멋진 뮤비를 찍고 싶다는 꿈도 생기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RM은 그래미 후보 발표를 앞두고 하나도 안 떨린다면 거짓말이라며 긴장하고 기대하면서 25일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RM은 잠을 안 자고 새벽에 그래미 후보 발표를 기다릴 것 같다라고 말했다. RM은 그래미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지를 서로 물어보기도 했는데 2009년 흑백으로 꾸며진 그래미를 보며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나고 여러 이야기를 들으며 전 세계 팝 아티스트들이 그래미를 꿈꾸는지 생각해봤다. 나도 돌아보니 아직 귀가 닫힌 나이는 아니지만 고등학생 때 치열하게 들었던 음악들이 내게 남아있었고 막연하게나마 그래미는 최고의 시상식인 걸 인지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이홉도 그래미 분야 중에서도 그룹 관련 상을 받으면 좋겠다는 꿈은 항상 가지고 있었다. 그걸 중점으로 두고 팀을 유지했고 너무 중요한 부분이어서 상을 받으면 눈물이 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진도 빌보드 핫100 1위 다음으로 이번에는 그래미를 통해 우리의 이름이 불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지민도 오는 23일 '2020 AMA를 통해 'Life Goes On'의 첫 무대를 선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코로나19 여파로 힘들어진 시기에 느끼는 감정에 대해 솔직하게 언급했다.

지민은 많은 분들께 이 앨범이 위로가 된다면 감사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RM은 그래미를 성취해도 기쁘겠지만 뒤로는 공허할 수도 있고 늘 좌절하고 어렵고 이 자리를 성공적으로 답변해도 후회하는 감정이 남고 우리를 괴롭히는 것 같다라며 여기서 이런 감정을 벗어날 수 있다고 스스로 믿고 가는 것 같다. 좋은 사람들 역시 이를 벗어날 수 있게 하는 힘이라고 말했다.

제이홉도 지금 시점에서 이 자리와 위치가 사람을 만드는 것 같다. 내가 어떤 사람인 지를 인지하고 퍼포먼스를 표현하는 것이 궁극적인 아티스로서 목표이고 꾸준하게 발전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며 2020년은 뜻깊은 한 해였다. 이제는 건강하게 활동하는 것이 좋은 목표가 됐다라고 말했다.
윤상근 기자 | sgyoon@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