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알렉사 "처음 입어본 한복, 정말 감동이에요"(인터뷰①)

  • 문완식 기자
  • 2021-02-12


2019년 11월 9일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Singapore Indoor Stadium). 자그마한 체구의 여가수가 'KAMP Singapore 2019' 무대에 올랐다. 알렉사(AleXa)였다. 그녀는 데뷔곡 'Bomb'을 선보였다. 데뷔 채 한 달이 안됐을 때였다.

폭발적인 퍼포먼스로 관중을 사로잡은 알렉사는 몬스타엑스(MONSTA X)의 '드라마라마'(Drmamarama), B.A.P의 '워리어'(Warrior)를 연이어 선보인 뒤 무대 아래로 내려왔다. 첫 대형 무대 데뷔에 알렉사의 얼굴은 상기돼 있었다. 그리고 공연장에 있던 의료진이 달려왔다. 알렉사의 다리에서 피가 흐르고 있었다. 아프지 않았어요. 마냥 좋았죠.

2021년 2월 9일.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알렉사는 해맑게 웃었다. K팝이 좋아 한국에 온 뒤 처음 입어보는 한복이랬다. 입어보니 어떻냐고 묻자 감동이에요라며 양손을 맞잡고 웃었다. 알렉사는 미국인이다. 어머니는 어린 시절 미국으로 입양된 한국계다. 어머니도 어린 시절에 미국에 와서 한복을 입어본 적이 없다고 해요. 저도 오늘 처음 입어본 건데 정말, 예뻐요.




알렉사는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 출신이다. 그는 소도 있고, 풀도 많고 서울에 비하면 시골이라며 배시시 웃었다. 그런 시골에서 두 살 때부터 춤에 빠지기 시작한 알렉사는 열네 살까지 발레에 몰두했고 고등학생이 되어서는 댄스팀에 들어가 춤에 빠졌다. 대학에서는 뮤지컬을 전공했다. 그리고 K팝에 빠졌고, 2018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48'에 알렉스 크리스틴이란 본명으로 도전, 본격적으로 꿈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결과는 84등으로 탈락. 열정은 넘쳤지만, 경쟁에서 살아남기엔 그 때로선 역부족이었다. 알렉스 크리스틴의 도전은 그렇게 막을 내리는 듯했다.

알렉스 크리스틴은 그러나 포기하지 않았다. 그녀는 알렉사로 변신했다. 2019년 10월 알렉사가 데뷔했을 때 '프로듀스48'의 한국말 못하는 단발의 알렉스 크리스틴을 떠올리는 이는 별로 없었다. 알렉사는 마치 게임 속 여전사 캐릭터 마냥 에너지가 넘쳐 흘렀다. 데뷔곡 'Bomb'에 이어 2020년에는 'Do or die', 'Revolution'을 연이어 내놓으며 자신만의 스토리텔링을 이어갔다. 연말에는 2020 Asia Artist Awards에서 AAA 포커스상을 수상하며 데뷔 2년 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프듀48'의 알렉사 크리스틴이 아닌, 완전히 다른 알렉사를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약점으로 꼽혔던 한국말 실력을 늘리기 위해 악착 같이 한국어 공부에 매달렸다. 쟈니브로스로 잘 알려진 김준홍 대표가 이끄는 지비레이블이 그런 알렉사를 지원사격했다. 지비레이블은 알렉사를 바탕으로 한 '알렉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알렉사는 단순한 가수가 아니에요. 멀티버스(Multi-bus) 속 A.I.라고 보시면 돼요. 지금은 여러 기획사에서 A.I. 개념을 도입해 아티스트 활동에 나서지만 저흰 3년 전부터 광활한 세계관 속에서 A.I. 알렉사를 활용한 '알렉사 프로젝트'를 구현하고 있습니다.(김준홍 대표)



(인터뷰②)로 계속
문완식 기자 | munwansik@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