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방탄소년단 뷔, 미모+실력+웃음 다잡은 테니스 준우승..예능神 도운 '진기명기'까지 "1만분의 1의 남자"

  • 문완식 기자
  • 2021-02-24


방탄소년단(BTS) 뷔가 '달려라 방탄'에서 테니스의 왕자다운 미모와 발군의 실력, 웃음까지 모두 잡으며 맹활약을 펼쳤다. 1만 분의 1 확률 진기명기까지 더해져 놀라움도 자아냈다.

지난 23일 공개된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에서는 장기 프로젝트 테니스 두 번째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난 여름 테니스를 처음 배웠으나 이후 더욱 바빠진 스케줄로 인해 멤버들은 연습을 계획대로 진행하지 못했다. 때문에 아쉽지만 테니스는 방탄소년단의 자체 토너먼트로 진행되어 우승자를 가렸다.



첫 강습 때부터 뛰어난 운동신경으로 '뷔달'에 등극하며 기대를 모았던 뷔는 부족한 연습량에도 불구하고 '예선전에서는 탈락하지 않겠다'는 포부대로 발군의 실력을 뽐내며 준우승을 거머쥐었다.

10점 단판승으로 RM과의 예선전, 제이홉과의 준결승전을 치른 뷔는 처음 도전하는 테니스였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과 센스있는 플레이, 경기를 진행 할 수록 실력이 일취월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진지하게 토너먼트에 임했다.

뷔의 테니스 실력뿐만 아니라 비주얼도 끝없는 화제를 낳았다. 서브를 넣을 때 드러나는 뷔의 인형 같은 미모는 마치 테니스를 소재로 하는 영화의 한 장면처럼 감탄을 자아냈다.

또, 이리저리 뛰어다니면서도 흐트러지지 않는 이목구비는 탄성을 자아낼 만큼 완벽 그 자체였다. 서브권을 결정하기 위해 가위바위보 천사와 소통하려는 뷔의 모습은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예선과 준결승을 거쳐 진과의 결승전이 이어졌다. 결승전은 3판 2선승제로 직전에 준결승을 치르고 올라온 뷔에게 체력적으로 불리해 보였으나 뷔는 포기하지 않는 열정과 운동신경으로 선전했다.

뷔는 예능신이 강림했다고 표현될 정도로 뜻밖의 웃음 포인트까지도 선사했다. 바로 진이 넘긴 공이 뷔의 테니스 라켓에 그대로 꽂힌 것. 해설하던 코치마저도 1만분의 1의 확률이라며 큰 웃음을 터뜨렸고 멤버들은 복권을 사라며 재치있게 답했다.



아쉽게도 뷔는 준우승에 그쳤지만 미모, 실력, 웃음 3박자를 모두 잡으며 그야말로 '졌지만 잘 싸운' 경기를 기록했다.

방송 내내 맹활약을 펼친 뷔에 팬들은 예능신의 원픽은 태형이, 3경기 하고도 멀쩡한 체력왕, 운동신경이 좋아서 경기하면서 점점 잘하네, 바빠서 연습이 부족했지만 정말 잘했다, 서브 넣을 때마다 설레 죽는줄, 테니스 영화 찍는 줄 알았어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문완식 기자 | munwansik@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