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40,000,000 VIEWS..임영웅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新기록[★FOCUS]

  • 문완식 기자
  • 2021-05-14
40,000,000.

가수 임영웅이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로 새로운 기록을 썼다.

임영웅이 지난해 2월 24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미스터트롯 임영웅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영상이 14일 오전 9시 30분께 4000만 뷰를 기록했다. 공개 후 이날까지 446일 동안 하루 평균 어림잡아 8만 9686뷰 씩 늘어난 셈이다. K팝 아이돌들의 '억대뷰' 영상들이 적지 않지만 K팝 아이돌들의 영상들이 두터운 글로벌 팬층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서 24시간 조회수가 늘어난다는 점을 고려하면, 주로 국내 팬 위주인 임영웅의 4000만 뷰 달성은 대단한 기록이 아닐 수 없다.

임영웅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무대는 '감성 장인'으로 꼽히는 임영웅의 무대들 중에서도 진수로 꼽힌다.

영상은 지난해 2월 20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 트로트 에이스 미션 제 2라운드 에이스 전 임영웅의 무대를 담았다. 잔뜩 긴장한 모습의 임영웅은 무대에 오르자 진심을 다해 가슴 깊숙히 자리한 감성을 이끌어냈다. 가슴 뭉클했고, 눈물을 부르는 무대였다. 그 스스로도 무대 후 눈물을 훔쳤다.


전문가 평가단이었던 가수 노사연은 "눈물이 난다. 나이를 살아보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감정 표현을 잘 하는 걸 보고 눈물이 난다. 참 대단한 가수라고 생각했다. 제 마음이 너무 흔들렸다"라며 임영웅에게 "고맙다"고 했다.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진(眞)에 등극해 특전곡으로 받은 '이제 나만 믿어요'를 작곡한 조영수는 이날 임영웅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무대를 이렇게 평가했다.

"임영웅 씨 무대는 듣는 사람도 정말 숨죽이고 한 글자 한 글자 새겨듣게 만드는 굉장히 큰 마력이 있는 가수고요. 그게 가능한 이유는 아무래도 당연히 가창력이에요. 한 음, 한 음을 본인이 크레셴도, 데크레셴도를 다 해요. 자기가 밀고 싶으면 밀고 이 만큼 힘내고 싶으면 내고, '여보' 할 때는 완전 호흡으로 말하듯이 툭 놓고, 이런 데서 듣는 사람들은 빠져들거든요. 특히 이 노래는 고(故) 김광석 선배님의 장점까지 자기 것으로 만들어서 음을 한 음, 한 음 낸 게. 제가 더 말할 수 있는 칭찬은 없는 것 같습니다."


이날 임영웅은 최고 점수 934점을 받았다. 점수로 측정할 수 없는 감동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임영웅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문완식 기자 | munwansik@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