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방탄소년단 지민, '버터' 콘셉트 포토 에피소드 영상 속 'Filter' 카리스마→눈물겨운 팬사랑..치명적 매력

  • 문완식 기자
  • 2021-06-01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청순 소년미와 치명적 섹시미를 오가는 '갭사이신' 매력에 눈물겨운 팬사랑까지 글로벌 팬심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31일 공식 유튜브에 채널에 '(EPISODE) BTS 'MAP OF THE SOUL ON:E CONCEPT PHOTO Book' Shooting Sketch'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지민은 콘셉트에 따라 변신하며 'Filter'(필터)처럼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화보 장인 면모를 입증했다.


"헤어와 메이크업, 의상도 무대 올라가기 직전의 모습"이라고 말한 지민은 공연와 같은 모습으로 짙은 흑발과 블랙 스키니 진, 금장 장식의 블랙 재킷을 착용해 화려하면서도 섹시한 카리스마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민은 촬영 도중 잠시 주어진 휴식 시간에 소품인 드럼을 치는 등 섹시 카리스마와 정반대의 귀여운 모습으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지민은 흰 꽃가루가 날리는 엔딩 무대에서 공연하는 장면에서는 실제 공연 무대를 방불케하는 표정과 몸짓으로 눈길을 모았다.

팬들과 함께 할때 가장 행복하다고 평소에 말해온 지민은 회상에 잠긴 얼굴로 "공연에서 엔딩송 할때가 많이 생각난다"며 "너무 보고 싶다. 그때 기억이 많이 난다. 얼른 상황이 좋아져 빨리 만날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 묶여 공연하지 못하는 아쉬움과 그리움을 전했다.


이어 "기다리고 있겠다. 여러분도 조금만 기다려 달라"며 "사랑합니다"라는 말로 팬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지극한 아미(ARMY)사랑을 보였다.


지민은 섹시 카리스마에서 청순 소년미로 확바뀐 분위기로 이어진 촬영에서는 흰색 브이넥 니트를 입고 맑고 청순한 모습으로 비현실적 외모를 자랑하며 멤버와 유닛으로 촬영했다.


붉은색을 배경으로한 올 블랙 의상을 입은 촬영에서는 지민이 검은 투명 베일로 몸을 감싸고, 눈을 가리자 2016년 곡 '피 땀 눈물' 뮤직비디오 속 눈을 가린 채 등장했던 지민의 모습을 연상시켜 팬들을 열광케 했다.



콘셉트 포토 공개 당시 '비너스 보다 아름다운 미모'로 화제를 모았던 솔로곡 '필터' 무대 콘셉트 촬영에서는 보라색 수트와 짙은 흑발, 깊은 눈빛 연기로 시선을 압도하며 무한섹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팬들은 "지민오빠가 필터 그 자체", "각자 다른사람을 본 것 같은 이느낌 너무 신기해", "진짜 그리워요", "갭사이신 지민 갭차이에 오늘도 심쿵", "요정+천사+섹시까지 다되는 아이돌", "아미밖에 모르는 팬 바보 눈물나요"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방탄소년단 데뷔 8주년을 맞아 6월 13일~14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팬미팅 '페스타'에서 지민이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팬들의 기대와 궁금증이 커져가고 있다.

▶[EPISODE] BTS (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ON:E CONCEPT PHOTO BOOK' Shooting Sketch, BANGTANTV
문완식 기자 | munwansik@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