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456억 건 서바이벌 '오징어게임' "신선하고 놀라운 재미" [종합]

  • 전형화 기자
  • 2021-09-15
456억원을 놓고 목숨을 걸고 하는 게임, '오징어게임'이 공개를 앞두고 기대를 키웠다.

15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연출을 맡아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결부시켜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냈다. 이정재와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아누팜, 김주령 등 다채로운 배우진이 목숨을 건 게임에 참가할 수밖에 없던 다양한 캐릭터들의 심리와 이야기를 생생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황동혁 감독은 "데뷔작인 '마이 파더'를 찍고 2008년에 '오징어게임'을 처음 떠올렸다"면서 "당시 만화가게를 많이 갔는데 서바이벌 만화를 많이 보다가 한국에서 이런 서바이벌 영화 만들면 어떨까란 생각으로 2009년에 시나리오를 썼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 당시에는 낯설고 난해해하는 반응이 많아서 투자도 안되고 캐스팅도 안돼 서랍 속에 넣었다"고 덧붙였다.

황동혁 감독은 "10여년이 지나서 다시 꺼내보니 이 이야기가 지금 세상에 어울리는 이야기가 됐더라"며 "코인 열풍이랄지, 지금은 너무 현실적이란 말이 나오더라. 그래서 재작년쯤 시나리오를 확장해서 '오징어게임'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게임'에는 우리가 어린 시절 즐겨했던 6개의 게임이 등장한다"면서 "그 중에서 오징어게임을 제목으로 고른 이유는 어릴 적 했던 놀이 중 가장 좋아했고, 가장 격렬한 놀이였다. 그리고 오징어게임이 현대 경쟁사회를 가장 상징하는 놀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정재를 비롯한 배우들은 '오징어게임'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모두 황동혁 감독과 시나리오로 꼽았다.

이정재는 "황동혁 감독과 작업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며 "시나리오를 기쁘게 읽었는데 여러 상황과 감정들이 굉장히 잘 녹아들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게임을 어떻게 잘 구현해낼 수 있을까 궁금증이 있었다. 세트장 가는 날이 기대되고 재밌었다"고 덧붙였다. 박해수는 "황동혁 감독과 이정재에 대한 애정이 있어서 같이 하는 데 망설임이 없고 걱정도 없었다"면서 "시나리오에 여러 인간 군상이 나오는데 각자 섬세한 심리 변화가 나오고 성장하고 발전하는 모습들이 너무 매력적이고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뉴욕에서 모델로 패션위크를 준비하다가 '오징어게임'에 오디션 영상을 보냈다는 정호연은 "시나리오를 밤 늦게 읽기 시작했는데 새벽까지 밤을 세며 읽었다"면서 "감독님이 실물을 보고 싶다고 연락을 해주셔서 바로 뉴욕 생활을 접고 돌아왔다"고 밝혔다. 허성태는 "'남한산성'에 이어 황동혁 감독과 같이 하는데 안 할 이유가 없었다"면서 "감독님이 (내가) 조폭 연기를 많이 했는데 또 조폭을 드려서 죄송합니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위하준은 "시나리오가 너무 신선하고 추억의 게임들이 충격적으로 다가오는 게 놀라웠다"고 밝혔다.

황동혁 감독은 극 중 이정재와 박해수가 맡은 기훈과 상훈이 이란성 쌍둥이처럼 보이길 바랐다고 말했다. 그 모습이 '오징어게임'을 상징하는 것이기도 한 듯 했다. 황동혁 감독은 "어린 시절 같이 보냈고 추억을 쌓았던 두 사람이 삶이 지나고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 다른 길을 걷는다. 더 성공한 것처럼 보이는 사람도 있지만 결국 이들은 같은 추리닝을 입고 이런 게임에 참여하게 됐다. 1프로가 99프로를 지배하는 세상에선 모두가 약자이고 모두가 을일 수 있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게임'이 현대 경쟁사회를 상징하는 것이란 걸 계속 강조했다. 황동혁 감독은 "이 시나리오를 처음 썼던 2009년에는 이런 게임이 실제로 있다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때는 나도 빚 투성이였기 때문"이라며 "지금은 30년 뒤에는 기후변화 등으로 큰 일이 일어난다고 하지 않나. 지금은 이미 살아가는 게 서바이벌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우들은 실제 이런 게임이 있다면 참가하고 싶냐는 질문에 대부분 고개를 저었다. 이정재는 "엄마한테 혼난다"고, 박해수는 "돈 때문에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허성태는 "요즘 인생의 의미를 많이 고민하는데 돈으로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호연은 "돈 때문이 아니라 단 며칠이라도 목숨을 걸고 무언가를 하는 치열한 경험의 느낌이 궁금하긴 하다"고 말했고, 위하준은 "제가 1등을 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게임' 예고편이 공개된 뒤 영화 '신이 말하는대로' 첫 게임과 '오징어게임' 속 첫 게임이 유사하다는 지적에 대해 "이 작품을 찍을 때쯤 '신이 말하는대로' 첫 게임과 '오징어게임' 첫 게임이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로 유사하다는 이야기를 듣긴 했다"면서 "하지만 내가 이 작품을 처음 구상할 때가 2008,2009년에 이미 첫 게임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라고 정했다"며 "첫 게임이 유사할 순 있지만 내용이 전혀 다르기에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징어게임'은 9월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전형화 기자 | aoi@mtstarnews.com
Go to Top
2020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

스타뉴스 X 최애돌 AAA Best of Best

2020 ASIA ARTIST AWARDS 인기투표는
최애돌, 최애돌 셀럽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진행됩니다.

투표기간 : 2020.10.14 AM 0:00 ~ 2020.11.15 PM 24:00 KST

COMING SOON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