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박주미, 입체적 캐릭터 완성 안정적인 연기.. '집중도↑'

  • 김수진 기자
  • 2022-04-18
배우 박주미가 캐릭터를 더욱 입체감 있게 구현해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 CHOSUN 주말 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에서는 유신(지영산 분)과 양육권 문제로 부딪히게 된 피영(박주미 분)의 서사가 그려졌다.

이러한 가운데 피영은 슬픔 속에 있는 동마를 위로하며 애틋한 시간을 보냈다. 무엇보다 모친상의 아픔을 공유한 듯 눈가가 촉촉해진 것은 물론 동마를 다독이는 피영의 모습은 돈독해진 둘의 관계를 체감케 했다.

뿐만 아니라 아미(송지인 분)에게 결혼 사실을 밝힌 피영은 소식을 듣고 온 유신이 지아(박서경 분)의 양육권을 논하자 팽팽하게 맞서며 서슬 퍼런 분노를 토해냈다. 또한, 피영은 동마에게 유신과의 상황을 전하며 착잡한 심경을 내비치면서도 든든한 그의 말에 안도의 숨을 내쉬었다.

이어 피영은 이른 아침부터 찾아온 동미(이혜숙 분)의 행동에 당황했지만 유신과 아미가 자신의 흉을 봤다는 말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예비 시아버지와 함께 집으로 오겠다는 동마의 연락을 받고 다급히 동미에게 도움을 요청해 향후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이처럼 박주미는 감정 동화를 일으키는 섬세한 연기로 시청자를 매회 사로잡고 있다. 상대 캐릭터에 따라 목소리의 높낮이, 눈빛의 온도, 표정 등을 달리한 표현력이 전개를 더욱 극적으로 이끌며 드라마의 재미까지 배가했다.

특히 유신과의 장면에서 박주미는 무미건조한 시선에서 냉기 서린 순간을 넘어 들끓는 분노까지 점차 고조되는 감정선을 흡입력 있게 펼쳐내며 보는 이들의 순간 몰입도를 급상승시켰다.

한편, 박주미 주연의 TV CHOSUN 주말 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는 매주 토, 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김수진 기자 | skyaromy@mtstarnews.com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