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정세운 "'롤러코스터'로 오랜만에 퍼포먼스..부끄럽지 않아"

  • 공미나 기자
  • 2022-05-11
가수 정세운이 신곡으로 오랜만에 무대 위에서 춤을 추는 것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세운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 pLay 스퀘어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Where is my Garden!(웨어 이즈 마이 가든!)'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컴백은 지난해 1월 첫 정규앨범 '24' 파트2 이후 1년 4개월 만. 신보 'Where is my Garden!'은 청춘의 희망에 대해 노래한 앨범으로, 정세운의 일상에서 찾은 또 다른 기억들을 담았다.

타이틀곡 'Roller Coaster(롤러코스터)'는 정세운 특유의 스윗한 가성이 돋보이는 펑키한 곡이다. 롤러코스터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을 고된 현실에 빗댄 가사가 과장없이 현실적인 위로를 건넨다.

정세운은 이번 곡을 통해 오랜만에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그는 "제가 '싱어송라이돌'인데 오랜만에 댄스 담당으로 나왔다"면서 "춤이라기 보다는 율동 정도라고 보시면 될 것 같다. 즐기는 모습을 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춤을 추는 것이 결코 부끄럽지는 않다. 활동을 하면서 더 뻔뻔해지는 능력을 갖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춤을 추는 것에 대한 고충도 전했다. 그는 "오랜만에 춤을 추면서 노래를 하니까 숨이 찬다"면서 "연습하면서 숨이 조금 덜 차 보이는 척을 하려고 했다. 연습생 때 경험이 도움이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정세운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공미나 기자 | mnxoxo@mtstarnews.com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