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황치열, 'By My Side' 발매 "가장 '황치열'다운 앨범" [일문일답]

  • 김수진 기자
  • 2022-05-12
가수 황치열이 아련한 감성 발라드로 봄을 물들인다.

황치열은 12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네 번째 미니앨범 'By My Side'(바이 마이 사이드)를 발매했다.

신보 'By My Side'는 지난해 9월 '끝이라고 말할 것 같았어' 이후 8개월 만에 발표하는 앨범으로, 허전했던 옆 자리를 채워준 모든 것들을 항상 옆에 두고 싶은 바람을 담았다. 황치열이 앨범의 전반적인 프로듀싱은 물론, 'Eyes On Me' 작사와 자작곡 '마지막으로 한 번만 안아보자(Once Again)'까지 수록하며 진정성을 높였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왜 이제와서야(Why)'는 이별 후 연인에게 서툴렀던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후회하는 한 남자의 마음을 그렸다. 잔잔한 스트링 선율과 서정적인 노랫말에 황치열의 애절한 허스키 보이스와 섬세한 감정선이 얹어져 이별 감성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안겨온다(Falling In Love)', '마지막으로 한 번만 안아보자(Once Again)', 'Eyes On Me', '사랑은 이별이었다(Love Is...)'까지 황치열의 음악적 색깔과 깊이 있는 감성이 오롯이 담긴 총 5곡으로 꽉 채워졌다.

이에 발매를 앞두고 황치열은 새 앨범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담은 일문일답을 전했다.

[이하 황치열 일문일답]

-8개월 만에 네 번째 미니앨범 'By My Side'로 돌아왔다. 발매 소감.

▶ 지난해 말부터 약 6개월 동안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 나오게 돼 너무 감격스럽게 생각한다. 항상 앨범을 기다려주시는 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 새 미니앨범 'By My Side'에 대한 앨범 소개를 부탁한다.

▶ 네 번째 미니앨범 'By My Side'는 허전했던 내 옆에 빈자리를 지금까지 아낌없이 채워준 모든 것들이 항상 내 옆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담아 만든 앨범이다. 한마디로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팬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담은 앨범이라고 할 수 있다.

- 직접 앨범 전체 프로듀싱에 참여했는데, 가장 심혈을 기울인 부분은?

▶ 이번 앨범에서는 타이틀곡이자 정통 발라드인 '왜 이제와서야(Why)' 뿐만 아니라 미디엄 템포의 달콤한 고백송 '안겨온다(Falling In Love)', 펑키를 기반으로 한 팝 장르의 'Eyes On Me' 등 다양한 장르를 다채롭게 담고자 노력했다.

- 타이틀곡 '왜 이제와서야(Why)' 곡 소개와 리스닝 포인트는 무엇인가.

▶ 타이틀곡인 '왜 이제와서야(Why)'는 이별 후 연인에게 서툴렀던 자신의 모습을 마침내 인정하고 뒤늦게 후회하는 한 남자의 마음을 그린 곡이다. 후렴구 부분에서 폭발하는 감성과 함께 '왜 이제와서야'라는 반복적인 멜로디가 계속 귓가에서 맴돌 거라 예상하고 있다. (웃음)

- 처음 '왜 이제와서야(Why)'를 듣고 어떤 느낌이었나.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는?

▶ 이 노래를 듣기 전에 이미 쟁쟁한 후보곡들이 많았다. 그래서 더 이상 좋은 곡이 있을까 싶어 처음에는 '그냥 괜찮다' 정도였는데 후렴구 멜로디인 '왜 이제와서야' 부분이 밥 먹다가도, 샤워하다가도, 계속 생각이 났다. (웃음) 그래서 이 정도면 타이틀곡으로 해야겠다 싶어서 결정하게 됐다.

- '왜 이제와서야(Why)'를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그 이유는?

▶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황치열'이지 않을까 싶다. 이전 발매했던 '안녕이란'과 '끝이라고 말할 것 같았어'를 통해서는 조금 부드러운 보이스를 추구했다면, 이번 '왜 이제와서야(Why)'는 오랜만에 허스키 보이스와 거친 느낌을 조금 더 표현해 봤다.

- 이번 앨범에 총 5곡이 수록됐다. 이 곡들이 선택된 이유와 타이틀곡을 제외하고 제일 애착 가는 곡이 있다면?

▶ 지난 앨범 'Be My Reason'은 발라드 감성으로 가득 채웠다면, 이번 앨범 'By My Side'는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다는 마음으로 한 곡 한 곡 트랙을 채웠다.
모든 곡들이 애착이 가지만, 2번 트랙 '안겨온다(Falling In Love)'가 지금까지 콘서트 앙코르곡을 담당하던 'Look At You'를 뛰어넘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 최근 데뷔 후 첫 청음회 '2022 황치열 청음회 - 우리, 봄'을 성황리에 마쳤다. 어떤 의미의 공연이었나?

▶ 봄을 맞이해 새로운 시작을 함께하고 싶다는 의미에서 시작된 공연이었다. 팬분들과 조금 더 가까이서 소통하고, 음악에 조금 더 집중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고 싶었다. 스스로도 처음 진행해 본 형태의 무대여서 뜻깊었고, 여운이 오래 남을 것 같은 청음회였다.

- 마지막으로 컴백을 기다려준 팬님(황치열 팬클럽명)들에게 한마디.

▶ 항상 같은 자리에서 묵묵히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우리 팬님들, 진부한 표현일지 모르겠지만 팬님들 덕분에 제가 가수 황치열로 살아갈 수 있고, 음악을 계속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열렬한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고 좋은 음악과 활동으로 보답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항상 건강 잘 챙기시고 행복한 일 가득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김수진 기자 | skyaromy@mtstarnews.com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