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컴백' NCT 127의 후회 없는 '질주' "목표는 빌보드 차트 1위"[종합]

  • 윤상근 기자
  • 2022-09-16


아이돌그룹 NCT 127이 더 멋진 자신감과 함께 국내외 시즈니와의 1년만의 재회를 직접 알렸다.

NCT 127은 16일 오전 11시 서울 잠실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 4층 그랜드볼룸 방돔에서 정규 4집 '질주' 발매 기자회견을 열었다. NCT 127은 이날 오후 1시 국내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질주'를 발매한다. NCT 127의 정규앨범 발매는 지난 2021년 정규 3집 'Sticker' 이후 1년 만이다.

동명 타이틀 곡 '질주'는 강렬한 힙합 댄스곡으로 중독성 강한 시그니처 신스와 파워풀한 보컬이 어우러져 박진감 넘치는 사운드를 선사한다. 가사에는 주변의 시선을 개의치 않고 자신의 뚜렷한 주관과 뜻대로 소중한 것들을 바라보고 달리는 자만이 성장하고 성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타인의 평가에 좌지우지되기 보다 자신들의 매력과 가치관을 보여주겠다는 당당한 자신감이 담겼다.

'질주'에는 다이내믹한 트랙 사운드와 에너제틱한 보컬이 조화를 이룬 힙합 R&B 넘버 '불시착', 1990년대 그루브 기반의 업템포 팝 장르의 '1,2,7', 강렬한 베이스와 미니멀한 드롭성 후크가 특징인 힙합 댄스곡 '패스터', 마이너한 무드의 미드 템포 R&B곡 '타임 랩스', 트렌디한 트랙 위에 경쾌한 랩과 싱잉이 조화를 이룬 힙합 R&B곡 '디자이너', 감미로운 분위기의 R&B곡 '윤슬', 애절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미디움 R&B곡 '흑백영화', 강렬한 808 베이스와 엣지 있는 건반 사운드가 매력적인 트랩 리듬 기반의 업템포 팝곡 '플레이백', 무게감 있는 신스 베이스와 에너지 있는 보컬이 조화를 이룬 힙합곡 '테이스티', 90년대 힙합 그루브를 느낄 수 있는 '비타민', 소울 팝 장르의 힐링송 'LOL' 등 총 12곡이 담겼다.



NCT 127은 2주간의 국내 컴백 활동을 진행한 이후 10월 6일 미국 LA 크립토닷컴 아레나, 10월 13일 뉴어크 프루덴셜 센터 등 북미 공연을 열며 이후 남미를 거쳐 자카르타 방콕 등을 돌며 월드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월드투어를 앞두고 정규 4집 기자회견에 나선 NCT 127은 이날 앨범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과 함께 시즈니(NCT 127 팬덤)를 향한 무한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날 NCT 127은 먼저 "2021년 12월부터 콘서트를 시작했고 월드투어에도 열심히 하고 있다. 멤버, 유닛별로 곡도 보여드리고 있고 개개인으로도 여러 준비를 해왔다"라고 근황을 전하고 "정규앨범을 만드는 일이 쉬운 일이 아니다. 준비하며 명반을 만들자고 생각했고 아끼고 열심히 하는 마음으로 준비해서 명반이 나왔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NCT 127은 '질주'에 대해 "NCT 127 그 자체인 곡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굉장히 네오틱하고 악동스러운 이미지가 잘 어우러졌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질주'가 베이스가 강한 음악이다. 차 안에 내장된 스피커로 듣는 걸 추천하고 과속하지 않는 선에서 달리면서 들으면 좋을 것"이라고 답했다.

NCT 127은 "항상 이 일을 시작하면서 많이 고민한 부분이 우리의 포부가 뭘까에 대한 부분"이라며 "즐겁게 하는 게 첫번째였다. 팬들과 함께 할때도 우리가 즐거워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랬기에 이렇게 정규 4집 활동까지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NCT 127은 성적에 대한 부담감과 관련한 질문에는 "성적보다는 오랜만에 컴백하는 것이라 팬들도 오래 기다리셨을 것"이라며 "앨범을 준비하면서 앨범이 나올 때 팬들이 기다릴 만한 가치가 있는 앨범과 팀이 되도록 준비했고 전작 성적도 물론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팬들이 들었을 때 '내가 이래서 기다렸구나'라는 반응이라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NCT 127은 "네오함이라는 단어가 이상한, 독특한 이라는 뜻도 있지만 돋보이는 이라는 의미를 담아 우리만의 멋을 퍼포먼스로 보여주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NCT 127은 활동 목표에 대해 "빌보드는 팬들이 만족하면 기쁘지만 우리도 목표를 세운다면 1위인 것 같다. 뒤도 돌아보지 않고 후회하지 않고 질주하는 활동을 하고 싶다"라며 "더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 기분이 좋을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윤상근 기자 | sgyoon@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