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2019 KBS 연기대상] 오정세·김병철·정웅인·염혜란·신동미, 조연상 수상

  • 한해선 기자
  • 2019-12-31


배우 오정세, 김병철, 정웅인, 염혜란, 신동미, 김정난, 하재숙이 조연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2019 K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방송인 전현무와 배우 신혜선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오정세, 김병철, 정웅인, 염혜란, 신동미, 김정난, 하재숙은 조연상을 수상했다.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는 수상 소감을 말하는 자리가 혹시 온다면 김혜자 선배님의 수상 소감이나 진선규 선배님의 소감을 해보고 싶었다. 멋진 말을 생각해봐도 나랑은 안 어울리더라. 멋진 말, 멋진 퍼포먼스가 아니라 가슴을 울리는 수상 소감을 했던 배우분들은 지금까지 그렇게 인생을 잘 살아오시고 배우로서 쌓인 걸음들이 있더라고 말했다.

이어 부족한 저에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임상춘 작가님 감사하다. '동백꽃 필 무렵'은 어떤 교과서보다 좋은 교훈을 준 작품이었다.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단 걸 알려줬고 악한 사람보다 선한 사람이 많단 걸 일깨워졌다. 차영훈 감독님, 스태프들, 배우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 전해드리고 싶다. 더 건강한 배우가 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99억의 여자' 정웅인은 불편한 연기를 보여드렸는데 많은 사랑을 주신 시청자들께 감사하다. 요즘엔 내가 웃지 않아도, 웃어도 두려워들 하신다. 큰 사랑을 받고 있는데 시청자들의 눈높이가 높아졌다. 모든 연기자분들 감사하고 감독님, 작가님, 회사 식구들 감사하다. 나도 '동백꽃 필 무렵'처럼 따뜻한 드라마로 찾아 뵙겠다고 말했다.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은 모든 감독님, 배우들 감사하다. '닥터 프리즈너'에 관심 가져주신 시청자들 감사하다고 전했다.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은 부족한 저에게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 감독님, 스태프, 시청자들 덕분에 상을 받았다며 처음 이 작품을 할 때 두려웠다. 고학력자 역이기 때문이다. 완주할 수 있었던 건 이 많은 분들 덕분이다. '옹벤져스'를 비롯한 조연분들을 대표해서 상을 주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왜그래 풍상씨' 신동미는 내가 개인적으로 힘든 시기에 선물 같은 작품이었는데 선물 주셔서 감사하다. 감독님, 작가님, 풍상씨(유준상) 감사드린다. '풍상씨' 팀에게 감사 전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닥터 프리즈너' 김정난은 '동백꽃 필 무렵'에 가려질 줄 알고 장현성 씨와 베스트커플상을 생각하고 나왔는데 뜻하지 않게 받게 돼 기쁘다. '닥터 프리즈너' 팀 너무 고생했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퍼퓸' 하재숙은 제가 특별히 예쁘지 않아서 내가 되지 않았던 게 예쁘지 않아서인가 생각했던 어리석은 시절이 있었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언니를 통해 용기를 많이 얻는다'고 해주셔서 힘이 됐다고 전했다.
한해선 기자 | hhs422@mtstarnews.com
Go to Top
2020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

스타뉴스 X 최애돌 AAA Best of Best

2020 ASIA ARTIST AWARDS 인기투표는
최애돌, 최애돌 셀럽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진행됩니다.

투표기간 : 2020.10.14 AM 0:00 ~ 2020.11.15 PM 24:00 KST

COMING SOON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