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2019 KBS 연기대상] 신혜선·조여정·강하늘·유준상, 최우수상 수상

  • 한해선 기자
  • 2020-01-01


배우 신혜선, 조여정, 강하늘, 유준상이 '2019 K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2019 K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신혜선, 조여정, 강하늘, 유준상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99억의 여자' 조여정은 3년 전에 데뷔하고 단막극으로 여기서 상을 탔고 재작년에 우수상을 탔다. KBS 안에서 성장한 것 같다. 현장에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피로와 추위를 극복해 가며 앵글에 담을 만한 가치의 연기를 내가 하는 걸까' 생각이 들었다. 그런 생각을 하면 한 없이 작아지고 겸손해지고 고민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99억의 여자' 팀 너무 감사하다. 남은 시간 더 많이 배웠으면 좋겠다. 배우란 직업은 항상 저를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게 만든다. 그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은 이렇게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 같이 고생해주신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감사하다며 소속사 대표님과 식구들 감사하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은 최수종 선배님께서 받았던 최우수상을 받는 게 맞나 모르겠다. 소속사 식구들 감사하고 가족들 사랑한다. 제가 이렇게 유준상 선배님과 무대에 있어도 되는지 모르겠다며 너무나 큰 상이고 감사드린다. 나는 열심히보다 재미있게 연기하는 사람이다. 앞으로 하루하루 재미있게 살아갈 텐데 상이 방해되지 않도록 마음 관리, 정신 관리 잘 하겠다. 좋은 연기자 되기 전에 좋은 사람부터 되겠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은 내 이름이 안 불리길 바랐다. 내 이름이 안 불려야 대상을 받을 수 있었는데 내 이름이 불려지는 순간 '우리 드라마가 너무 일찍 했구나' 싶었다. 그래도 후회 없이 멋진 작품을 했다고 생각한다. 감독님, 작가님, 배우들, 스태프들 너무 사랑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세월이 너무 빠르게 지나가고 있다. 많은 선배님들이 계셨는데 오늘은 선배 연기자분들이 안 계셔서 너무 죄송하다. 앞으로 그런 선배님들이 함께하는 시상식이었으면 좋겠다. 후배님들도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유준상은 내가 20살 때부터 30년 넘게 '배우 일지'를 쓰고 있다. 이 일기를 쓰게 만들어주신 교수님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해선 기자 | hhs422@mtstarnews.com
Go to Top
2020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

스타뉴스 X 최애돌 AAA Best of Best

2020 ASIA ARTIST AWARDS 인기투표는
최애돌, 최애돌 셀럽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진행됩니다.

투표기간 : 2020.10.14 AM 0:00 ~ 2020.11.15 PM 24:00 KST

COMING SOON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