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한해, 반지하→한강뷰 신축 아파트 이사 비결 공개

  • 이승훈 기자
  • 2023-07-29

가수 한해가 자신만의 재테크 방법을 공개했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은 전국 기준 시청률 5.2%를 기록하며 전 주 대비 상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스페셜MC로 '편스토랑'을 함께한 한해가 편셰프 출사표를 던졌다. 국제 공인 자격증까지 취득했을 정도로 평소 와인에 조예가 깊은 것으로 유명한 한해는 와인과 딱 맞는 초간단 안주 요리들을 선보였다. 이 과정에서 우리는 몰랐던, 유죄인간 한해의 면모가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냥 훈남인 줄 알았더니 제대로 된 알짜배기 청년이었던 것.

한해는 늦은 밤 스케줄을 마치고, 최근 이사한 집으로 귀가했다. 너른 거실에 틈새 한강뷰까지 자랑하는 신축 아파트로 한쪽에는 한해의 소중한 와인들을 보관 중인 와인셀러가 자리 잡고 있었다. 한해는 종이통장 5개를 꺼내 보이며 "조금 민망한데 저의 산물이다. 일확천금을 믿지 않기 때문에 주식, 코인 같은 것은 하지 않고 버는 대로 저축하고 연금을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해는 "서울 상경에서 반지하, 고시원, 원룸 등을 전전했다. 그러다 제 인생 처음으로 이 통장 다 털어서 대출 없이 아파트에 오게 됐다"라고 말하며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한해는 서울살이 10년 만에 무대출로 신축 아파트에 전세로 입성한 것. 건실한 한해의 모습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건실한 청년이다", "저축왕 래퍼는 독보적이다"라며 감탄과 칭찬을 쏟아냈다.

알짜배기 청년 한해의 힐링 포인트는 스케줄 후 집으로 돌아와, 좋아하는 와인을 맛있는 음식과 함께 즐기는 것이라고. 이날도 한해는 먹고 싶은 와인을 고른 뒤, 그에 맞는 안주를 만들기 시작했다. 한해는 "다른 편셰프 분들처럼 요리를 잘하지는 않지만, 저만의 필살 레시피가 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한해의 자신감은, 그만의 간편하고도 멋들어진 안주 요리로 입증됐다.

한해는 냉동만두, 토마토소스, 우유, 달걀, 베이컨 등 간단한 재료로 MZ세대의 입맛을 사로잡는 안주 에그 인 헬을 뚝딱 만들었다. 또 전날 배달시켜 먹다 남아 냉장고에서 보관하던 족발과 남은 채소를 활용해 족발배추찜도 만들었다. 간편한 브리치즈 구이도 완성했다. 눈길을 끈 것은 한해가 이 세 가지 안주 요리를 모두 칼질 없이, 불 사용 없이 전자레인지로 만들었다는 것. 자취 생활로 전자레인지 요리가 익숙하다는 한해의 남다른 요리 센스에 이연복 셰프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좋아하는 와인과 그에 어울리는 맛있는 안주들을 먹으며 힐링을 만끽한 한해. 그때 휴대전화가 울렸다. 한해의 절친 박나래가 절친들과 먹을 와인을 추천받기 위해 한해에게 연락한 것. 평소 신동엽, 박나래 등 연예계 대표 주당들도 한해에게 와인을 추천받는다고. '편스토랑' MC 붐 지배인도 한해에게 추천 받아 와인을 마셨다며 "진짜 맛있었다"라고 한해의 와인 능력을 인증했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승훈 기자 | hunnie@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