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경소문2' 강기영, 임신한 진선규 아내 살해→조병규와 대면 [★밤TV]

  • 최혜진 기자
  • 2023-07-31
tv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 카운터 펀치'(극본 김새봄, 연출 유선동, 이하 '경소문2')에서 )에서 악귀 강기영이 조병규와 대면했다.

30일 방송된 '경소문2'에서는 끔찍한 악행을 저지르는 필광(강기영 분), 겔리(김히어라 분), 웡(김현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악귀들은 필광, 겔리, 웡은 자신들의 돈을 빼돌린 박성욱(박정복 분)을 찾아갔다. 그중 필광은 염력을 이용해 박성욱이 스스로 목을 조르게 했다.

이런 가운데 엘리베이터 문이 열렸고, 마주석(진선규 분)의 아내 이민지(홍지희 분)가 이 모습을 목격하게 됐다.

필광은 "둘 다 처리하냐"는 엘리의 질문에 "그럴 필요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염력을 이용, 박성욱이 이민지를 칼로 찌르게 했다.

그러나 당시 이민지는 임신 중인 상황이었다. 이민지는 겁에 질려 "아이가 있다. 살려 달라"고 빌었지만, 결국 그는 칼에 찔렸다.

의식불명 상태가 된 이민지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을 거뒀다. 이를 알게 된 마주석은 아내의 이름을 부르며 오열했다.

이후 악귀 무리 중 웡은 땅의 기운을 밟아 카운터 도하나(김세정 분)에게 그 존재를 목격당했다.

웡을 찾아간 카운터즈 소문(조병규 분), 도하나, 가모탁(유준상 분), 추매옥(염혜란 분)은 힘을 모아 웡에게 큰 상처를 입혔다.

겨우 카운터즈에게 벗어난 웡은 부상에 괴로워했다. 그는 소문의 힘을 언급하며 "그놈이 가진 힘, 황 선생(필광)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필광은 "땅에서 올라오던 검은 빛. 그게 그놈들과 우리를 연결하는 거다"라고 추측했다.

이후 필광은 카운터즈가 직접 운영하는 국수가게를 방문했고, 소문과 대면하게 됐다.
최혜진 기자 | hj_6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