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K팝 최초' 세븐틴, 유네스코 연설 앞두고 프랑스 파리 '들썩'

  • 윤상근 기자
  • 2023-11-14

K팝 아티스트 최초로 유네스코 본부 연단에 서는 그룹 세븐틴을 향한 전세계 팬들과 현지 미디어의 관심이 치솟고 있다.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은 15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현지시간 14일 오후 7시 30분) 유네스코 총회 기간에 열리는 '유네스코 청년포럼' 스페셜 세션 참석을 위해 12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도착했다. 세븐틴의 방문 일정이 알려지자 현지 공항은 세븐틴을 보기 위한 수많은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현지 팬들의 호응은 세븐틴의 유네스코 특별 세션 소식이 전해진 직후부터 시작됐다. 방청객 550명을 모집한 유네스코 청년포럼 세븐틴의 스페셜 세션은 오픈하자마자 3600여 명이 몰려 조기에 마감됐다. 역대 세션 행사 중 최다 모집 인원이다.

유네스코도 부푼 기대감을 내비쳤다. 유네스코는 공식 홈페이지에 "세븐틴의 참여로 인해 청년세대 간 대화를 촉진하고 목소리를 증폭시키는 데 힘을 더할 것"이라며 "세븐틴과의 이번 협력은 예술과 행동을 결합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단순한 엔터테인먼트를 넘어 청년 세대의 역량 강화와 집단 행동을 촉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에서 온 박진 외교부 장관 역시 10일 유네스코 총회에서 열린 기조연설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K팝 그룹 세븐틴이 청년포럼에서 스페셜 세션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소개하며 "미래 세대의 무한한 가능성을 축하하기 위한 자리에 모두를 초대한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외신의 취재 열기도 뜨겁다. 세븐틴은 글로벌 뉴스 통신사 및 현지 특파원들과도 대대적인 인터뷰를 진행한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세븐틴은 '청년간의 연대와 교육이 청년과 지구의 미래를 바꾼다'는 주제로 연설한 뒤, '_WORLD'·'Darl+ing (ENG ver)'·'Headliner'·'음악의 신'·'같이 가요 (ENG ver)'까지 총 5곡의 무대를 선보인다. 또한 유네스코 청년포럼 취지에 맞는 별도의 공연 영상도 제작하여 공개할 예정이다. 공연 세트리스트는 세븐틴의 연설 주제와도 연결돼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세븐틴은 유네스코 본부 메인홀에서 스페셜 세션을 진행, 청년세대와 미래세대를 대표해 약 1시간 동안 연설과 퍼포먼스를 펼칠 예정이다. 이는 유네스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15일 오전 3시 30분에 실시간 중계된다.
윤상근 기자 | sgyoon@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