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리뷰] 고레에다 히로카즈 '괴물', 세상의 모든 괴물들에게

  • 김나연 기자
  • 2023-11-25
이 리뷰는 '괴물'에 대한 스포일러를 포함합니다.

인간의 내면을 섬세하게 탐구하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걸작을 들고 돌아왔다. 세상의 모든 괴물들에게 전하는 이야기 '괴물'이다.

'괴물'은 몰라보게 바뀐 아들의 행동에 이상함을 감지한 엄마가 학교에 찾아가면서 의문의 사건에 연루된 주변 사람들 모두가 감정의 소용돌이를 겪게 되는 이야기.

싱글맘 사오리(안도 사쿠라 분)는 아들 미나토(쿠로카와 소야 분)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던 중, 미나토의 이상 행동을 목격한다. 긴 머리를 가위로 자르고, 학교에 다녀온 후 운동화는 한 짝뿐이다. 또한 미나토는 기묘한 질문을 던지고 밤늦도록 집에 돌아오지 않는가하면, 사오리의 달리는 차 안에서 뛰어내린다. 애써 외면하는 듯 했던 사오리는 미나토에게 진실을 추궁하고, 미나토의 입에서는 이름 하나가 흘러나온다. 바로 학교 선생인 호리 미치토시(나가야마 에이타 분)다.

사오리는 아들이 모욕과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에 분노해 용기를 내 학교를 찾아가지만, 교장을 포함한 선생들은 기이할 정도로 불성실하고, 형식적인 사과와 함께 고개를 숙인다. 이 가운데, 사오리는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하고 있는 미나토의 친구 요리(히이라기 히나타 분)의 존재를 알게 되고 자신이 아는 아들의 모습과 사람들이 아는 아들의 모습이 다르다는 사실을 어렴풋이 깨닫게 된다. 그 진실은 무엇일까.

'괴물'은 같은 사건을 세 가지 인물의 다른 관점에서 살펴보는 비선형적 구조를 택해 관객들을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이끈다. 미나토의 엄마인 사오리부터 미나토의 담임 호리 미치토시, 또 미나토와 요리의 시선까지. 이러한 흐름 속에서 미나토가 부르는 "괴물은 누구일까"라는 가사의 노래 탓인지 관객들에게 과연 괴물은 누구인지 질문을 던지는 듯 하다. 그러나 정답을 찾으려고 할수록 빈칸은 더해지고, 물음표만 늘어날 뿐이다.

엄마, 교사, 그리고 아이들의 다양한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어렴풋이 진실의 안개가 걷히고, 마침내 꽁꽁 싸여있는 비밀의 상자가 열린다. 이를 바라보는 관객들은 괴물을 찾았던 그 과정은 부질 없다는 것을 알게 되고, 소용돌이치는 감정에 휩싸이게 될 터. 이는 단순한 놀라움일 수도, 어떤 부끄러움일 수도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또한 "플롯을 읽는 과정에서 무엇이 일어나고 있는데 그게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는 감정이 들었고, 또 저도 모르게 누가 나쁜지, 괴물은 누구인지 찾고 있더라"라며 "근데 나중에 등장인물과 마찬가지로, 진실을 전혀 알지 못한다는 걸 알게 됐다"고 전했다.

다 아는 것 같지만, 몰랐던 것들과 무의식적으로 내뱉는 말들의 폭력, 우리 얼마나 쉽게 누군가를 오해하고, 또 이는 어떤 비극으로 이어지는지,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은 꼬리에 꼬리를 문다. 이렇듯 인간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리며 "과연 나는 어땠을까?"라는 단순하고도 무거운 질문을 던지는 '괴물'이다. 또한 성소수자 문제를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어렵게 돌아가거나 관객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강요하지 않는다. 두 소년이 환한 미소로 달리는 마지막 순간, 관객들에게 깊은 여운과 울림을 안길 따름이다.

앞서 '아무도 모른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등에서 아역 배우들과 좋은 작품을 만들어 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이번에도 쿠로카와 소야, 히이라키 히나타를 발굴했고, 안도 사쿠라, 나가야마 에이타 등도 놀라운 연기로 극을 가득 채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부터 일본 최고의 각본가 사카모토 유지, 일본 음악계의 거장 故 사카모토 류이치가 완벽한 협업으로 '괴물'을 완성했다. 오는 29일 개봉. 러닝타임 126분. 12세 이상 관람가.
김나연 기자 | ny0119@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