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이재, 곧 죽습니다' 서인국, '인생캐' 달성?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인터뷰③]

  • 이승훈 기자
  • 2023-12-20

배우 서인국이 '이재, 곧 죽습니다'로 새로운 인생캐를 만들어냈다.

지난 19일 서인국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이재, 곧 죽습니다'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재, 곧 죽습니다'는 지옥으로 떨어지기 직전의 최이재(서인국 분)가 죽음(박소담 분)이 내린 심판에 의해 12번의 죽음과 삶을 경험하게 되는 인생 환승 드라마다.

극중 최이재는 대학 졸업 이후 약 7년 동안 구직에 실패하고 좌절을 겪던 나머지 인생을 포기해버린 취업준비생이다. 스스로 생을 놓아버렸지만 되레 초월적 존재인 죽음의 분노를 사고 결국 벗어날 수 없는 죽음의 굴레에 갇히게 되는 인물이다.

다른 작품 속 캐릭터보다 유독 입체감이 선명하고 감정선 역시 섬세함이 필요함은 물론, 동명의 웹툰 원작이 워낙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서인국의 연기력을 향한 궁금증은 최고조였다. 다행히 그는 최이재를 본인만의 느낌으로 100% 완벽 소화했고, 글로벌 시청자들로부터 호평 세례를 받았다. 새로운 인생캐를 달성했다는 댓글들도 주를 이뤘다.

이와 관련해 서인국은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촬영 들어가기 직전에 감독님과 나의 욕심이 있었다.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서인국의 모습을 보여주자'라고 했다. 이제까지 내가 했던 캐릭터를 보면 캐릭터성과 색깔이 있지 않나. 멋있고, 웃기고, 사랑스럽고, 무섭고, 악역 등 여러가지를 했지만 최이재는 찌질함과 삶, 죽음에서 왔다갔다하는 모습들이 굉장히 입체적인 캐릭터라서 나도, 감독님도 '기존의 서인국에서 볼 수 없었던 연기 모습과 캐릭터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런 마음으로 작업해서 나 또한 나의 인생캐 달성에 대한 욕심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재, 곧 죽습니다'가 서인국에게 '인생캐', '인생작'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또 있다. 바로 OST에도 직접 참여했기 때문. 그는 지난 15일 '이재, 곧 죽습니다' 두 번째 OST인 '기적은 없어도'를 발매했다.

서인국은 "감독님께서 'OST는 어때?'라고 물어보셔서 '원하시고 필요하시면 하겠습니다'라고 얘기를 했었다. 이후 한참 뒤에 결정이 나서 부르게 됐다"면서 "약간 록적인 요소가 있는 노래다. 록적인 노래를 콘서트 말고는 안 했어서 부담은 없었지만 '과연 내가 이런 강렬한 음악의 록 발라드를 하는 게 시청자들에게 방해가 되진 않을까'하는 걱정이 있었다. 그러자 감독님께서 '서인국이 부른다고 생각하면 그럴 수 있지만 최이재가 부른다고 생각하면 괜찮을 것 같다'고 해주셨다. 음악 감독님도 '최이재가 독백하듯이 불렀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담담하고 라이트하게 불렀는데 많은 분들이 '정말 최이재가 부른 것 같다'고 해주셔서 좋은 경험을 한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재, 곧 죽습니다'를 제외, 본인이 생각하는 인생작과 인생캐도 공개했다. "너무 많다. 다 얘기해도 되나"라며 깊은 생각에 잠긴 서인국은 "순위를 꼽을 순 없지만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속 김무영 캐릭터다. 절절한 로맨스를 다시 한 번 해보고 싶다. 내 인생에서 그렇게 절절한 로맨스를 해 본 건 그거 말고 없다. 난 슬픈 걸 잘 못 본다. MBTI가 T인데도 슬픈 걸 보면 운다. 눈물을 흘리면 가슴이 꽉 막히고 먹먹하고 숨이 잘 안 쉬어지는 감정이 너무 힘들어서 잘 안 보지만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내가 연기한 걸 내가 봤는데도 희한한 감정이 들더라. 당시 권수현, 몇몇 배우들과 내 집에서 마지막회를 같이 봤다. 그때도 울었다. 내 작품을 보고 운 건 처음이다. 재밌었고 그 당시 연기했을 때 배운 게 많았어서 다시 해보고 싶다. '38 사기동대' 속 까불거리면서 사기치고 다니는 캐릭터도 좋았고, 키워드를 정하자면 브로맨스도 다시 한번 해보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재, 곧 죽습니다' Part1은 지난 15일 공개됐으며, Part2는 2024년 1월 5일 공개된다.
이승훈 기자 | hunnie@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