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성시경 "서울대 가려고 3수, 과거 부르주아 오해에 힘들어"[돕고사는 문천식]

  • 김나연 기자
  • 2023-12-20
가수 성시경이 결혼과 육아에 대해 털어놨다.

19일 유튜브 채널 '돕고사는 문천식'에는 '성시경이 T라구? 아닌데 F같은데? MZ고민 상담소1부 (결혼, 육아, 건강, 번아웃)'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자리에는 성시경이 팬들의 고민을 상담해 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결혼에 대한 고민에 "제가 결혼은 성공 못한 케이스이기도 한데 선택의 문제인 것 같다. 안 하는 게 아닌데 못하고 있는 거라고 생각하고 있는 거다. 쉽게 만나지지도, 빠지지도 않고, 해야 될 것도 많다. 저는 아직도 '누굴 만나면 하고 싶어요'라고 하고 싶다. 결혼이 하고 싶으니까 일을 접고, 미팅하고, 노력하는 게 아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하고 싶으면 자기를 비워야 한다. 그 준비가 안 되면 힘들 것 같다. 내가 나를 좀 줄이고 비워서 열어 줄 용기가 준비돼 있지 않으면 못 만나는 것 같다. 근데 저는 그렇게까지 결혼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한 사람들이 못된 게 결혼하지 말라고 한다. 자기는 결혼했으니까 그 소중함은 익숙하고, 솔로의 자유와 기회만 보이고, 자기가 가진 건 안 보이는 거다"라며 "결혼을 안 할 수도 있는 거다. 근데 국력에는 도움이 안 된다"고 걱정했다.

또한 육아 고민에 대해서는 "저는 올바른 아이였다. 그러니까 서울대 가려고 3수 했다. 평생 자기 집 없이 이사를 다녔다. 아버지는 대기업에 다니셨지만, 할아버지, 할머니를 모셔야 했고, 금전적으로 여유롭지는 않았다. 2년마다 반포에서 이사를 했고, 엄마가 저를 공부시켜주려고 살을 깎아서 희생하는 모습이 보였다"며 "분명한 건 아이를 키운다는 건 어렵다. 정답도 없고, 그래서 저는 부모가 되면 책을 많이 읽을 것 같다. 모든 건 부모님 탓이고, 마찬가지로 모든 게 부모님 덕분"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과거에 방송에서 제가 부르주아 집안이라는 오해가 있었다. 저는 사랑받고 안정적으로 컸지만 펑펑 써본 적도 없는데 오해가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나연 기자 | ny0119@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