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7년 절연' 백일섭 딸 "부부싸움 공포..父 집 나가고 평화 얻어" [★밤TView](아빠하고 나하고)

  • 윤성열 기자
  • 2024-01-25
배우 백일섭의 딸이 어릴 적 부모의 잦은 부부 싸움을 겪으며 두려웠다고 고백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백일섭과 7년간 절연 후 지난해부터 만남을 재개한 백일섭 딸이 출연했다.

백일섭의 '졸혼' 선언 이후 7년 간 인연을 끊고 살았던 딸은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이혼을 그냥 하시지' 차라리 그런 생각이 있었다. 왜 졸혼하셔서 TV에서 나오고"라고 말문을 열었다.

딸은 이어 "부부간에 사이가 안 좋아서 헤어지게 되면, 서로 합의 하에 헤어지고 깔끔하게 정리하고 이런 순서여야 할 것 같은데, 막 싸우다가 짐 싸서 나가서 그다음부터 '나는 졸혼이야' 공표하는 것이 일반적인 건 아니지 않나"라며 아빠의 '졸혼' 선언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딸은 또한 "(아빠와) 오해를 푸는 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아빠가 생각하는 것처럼) 엄마 편을 든 것은 맞다. '아빠를 안 보겠다'고 할 때도 내 입장에서 봤을 땐 나 하나쯤은 오롯이 엄마 편을 들어드리고 싶었다"고 아빠와 연락을 끊었던 이유를 전했다.

딸은 어릴 적 아빠에 대한 안좋은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딸은 아빠와의 대화를 권하는 남편에게 "아빠랑 대화했을 때 긍정적으로 대화가 이어진 기억이 없다"며 "성격이 좀 다혈질이니까 엄마 얘기나 옛날 얘기가 나오면 발끈한다. 만약에 둘이 조용하게 대화한다면 내가 조마조마한 거다. 옛날처럼 화를 내실까 봐 좀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딸은 또한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내 기억에 아빠는 술 드시고 오시면 기분이 좋을 때도 있지만, 옛날 분들처럼 갑자기 밥상을 엎었던 기억이 있다. 그런 순간들이 많았기 때문에 긴장하면서 살았던 기억이 많이 난다"고 고백했다.

딸은 이어 " 지금 엄마가 사시는 주택에 다같이 살 때, 거기는 산속에 있는 집이기 때문에 차가 올라오는 소리가 밤에 들린다"며 "아빠 오실 때 차 소리가 들리면 가슴이 뛰었다. 나는 사실 자는 척한 적도 되게 많았다. 내 방이 2층이었는데 안 내려가고 불 끄고 자는 척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백일섭의 딸'로 불리는 게 불편하고 어색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늘 꼬리표처럼 (사람들이) '아빠 집에서도 너무 푸근하고 재밌으시지' 물어보는데, 만약 어제 아빠가 부부싸움을 해서 무서웠으면 항상 나는 감춰야 하는 입장이었다"고 털어놨다.

딸은 '어렸을 때 아버님이 직접적으로 혼내거나 때린 적은 없지 않나"라는 남편의 물음에 "아이들은 자기한테 직접적으로 한 게 아니어도
부모가 행복하지 않은 모습이 그만큼 공포인 거다"며 "나도 엄마한테 과몰입해서 자란 거다. 그런 부부 싸움하는 모습을 보니까... 아빠는 화내는 모습이 많았고, 엄마는 울었다. 난 어렸을 때부터 엄마를 옆에서 토닥여줬다"고 회상했다.

딸은 너무 괴로워 심리 상담을 받기도 했다고. 딸은 "상담 선생님이 '부모와 나를 분리해야 한다'고 했는데, 그 말이 맞았다. '이건 부모의 일이고, 내가 이렇게까지 힘들어 하지 않아도 돼'라는 걸 깨닫는 데 10년이 걸렸다. 어떻게 보면 어렸을 때부터 40년이 걸렸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집을 나가고 나서 긴장 상태에서 벗어났으니까 약간의 평화를 얻었다"며 "그 평화로움을 깨고 싶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딸은 백일섭과 절연 후 심한 죄책감을 느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자식된 도리는 아니니까 외면하고 모른 척하고 살았다. 그걸 외면해서 지내는 게 힘들었다. 성당을 갈 때마다 떳떳하지 못한 마음이 힘들었다"면서도 "지금 돌아봐도 나한테 그 10년은 값지다. 필요했던 시간이었던 거 같다"고 전했다.
윤성열 기자 | bogo109@mt.co.kr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