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김범수 "25년간 무탈한 가수? '김나박이' 부담+내적 갈등 有"[인터뷰②]

  • 한해선 기자
  • 2024-02-22

가수 김범수가 자신에게 '김나박이'(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 별명이 붙은 것에 대해 사실 부담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김범수는 최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데뷔 25주년 소감과 22일 오후 6시 공개되는 정규 9집 앨범 '여행'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김범수는 지난 1999년 1집 앨범 'A Promise'와 타이틀곡 '약속'으로 데뷔해 올해 데뷔 25주년을 맞이했다. 그는 데뷔 초 신비주의의 '얼굴 없는 가수' 콘셉트였지만, 압도적인 가창력과 함께 2000년 '하루', 2002년 '보고 싶다'를 히트시키고 '니가 날 떠나', '가슴에 지는 태양', '슬픔활용법', '지나간다', '끝사랑', '집밥' 등을 발표하며 대한민국 명실상부 최고의 보컬리스트로 자리잡았다.

김범수의 정규 9집 '여행'은 지난 2014년 발매된 정규 8집 'HIM'(힘) 이후 김범수가 10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앨범으로, 올해 데뷔 25주년을 맞은 김범수의 음악적 깊이와 스펙트럼과 진정성을 느낄 수 있는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여행'을 비롯해 '너를 두고', '그대의 세계', '걸어갈게', '각인', '나이', '머그잔', '꿈일까', '너는 궁금하지 않을 것 같지만', '혼잣말', 'Journey'까지 총 11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여행'은 김범수가 아티스트 김범수로 걸어온 길을 '여행'이라는 키워드에 함축적으로 녹여낸 곡으로, 싱어송라이터 최유리가 작사와 작곡, 편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김범수의 이번 앨범엔 싱어송라이터 최유리와 선우정아, 아티스트 이상순, 임헌일, 작곡가 피노미노츠(Phenomenotes)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으로 힘을 보탰다. 또한 재즈 피아니스트 송영주가 '머그잔'의 작곡과 피아노 연주에 참여했다. 타이틀곡 '여행' 뮤직비디오엔 배우 유연석이 출연했으며, 선공개곡 '그대의 세계' 뮤직비디오엔 배우 현빈이 출연해 특급 라인업을 완성했다.

김범수는 오는 4월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을 시작으로 부산, 대전, 전주, 광주, 대구, 수원, 창원 등 총 8개 도시와 해외에서 콘서트를 개최하고 25주년의 의미를 다질 예정이다.


-데뷔 25주년 소감이 남다를 것 같다.

▶25년이란 시간이 흘렀다는 게 안 믿어지고 많은 선배님들이 25주년을 맞이했을 때 제가 참여한 적이 있었는데 과연 그때까지 내가 활동할 수 있을까도 생각했다. 그걸 너무 덤덤하게 생각하는 선배들을 봤을 때 '너무 대단한데 어떻게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시지' 싶었는데 내가 그렇게 되더라. 이번 정규 앨범 투어도 '25주년'이란 말을 뺐다. 괜히 부끄럽더라. 나는 하다 보니 이렇게 됐는데 너무 무게를 두는 것 같더라. 저에게는 가야 할 길도 온 만큼 남았다고 생각해서 큰 간이역에 온 것 같다. 그래서 긴 여행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최유리 씨에게 곡을 의뢰할 때도 저에 대한 생각이나 여정 같은 걸 굉장히 고민 많이 하고 곡을 써주셨다. '여행'이란 곡이 나왔을 때 단어 자체에서 타이틀이 될 수 있는 단어이겠구나 싶었다.

-예전에 '나는 보컬을 타고났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보컬리스트로서의 자부심은 아직도 있는 건지.

▶보컬이란 영역 자체가 사실 타고난 게 중요한 것 같다. 보컬에선 가수가 가진 색깔과 강약도 중요한데, 기술적인 면에서 금메달을 따는 운동선수가 피지컬적으로도 타고나듯이 노래도 비슷한 것 같다. 피지컬과 재능이 기반이 됐을 때 나머지 것들이 덧붙여지면 좋은 가수가 되는 것 같다. 저는 좋은 가수와 좋은 보컬은 또 다르다고 생각한다. 노래로서 제가 가진 기량은 타고났지만 그 외의 중요한 영역이 너무 많다고도 생각한다.

-한국 최고의 보컬리스트로 '김나박이'(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가 거론되는데, 부담감이 있진 않나. 보컬리스트로서 자신만의 소신이 있다면?

▶이런 얘기를 테이블에서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 다들 비슷할 텐데 너무 감사하면서도 무게를 느낀다. 어느 순간 이 명칭이 느껴지고 대한민국에서 가장 노래를 잘하는 가수라는 고유명사가 되다 보니 거기에 이름을 올린 게 감사하지만 오랫동안 활동을 하다 보니 그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이 생겼다. 어느 순산 이것조차 뛰어넘어야 하는 허들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김나박이' 부담감을 가지면 잘할 수 없겠다 생각했다. 이번 앨범엔 그런 부분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놓으려 했다. 노래를 잘하는 사람, 좋은 결과를 만들어야 하는 사람이 아니라 노래를 좋아하고 어떤 좋은 노래를 할 것인가 생각하고 앨범을 만들었다.


-코로나 때는 '김나박이'를 패러디해 '임나박이' 시리즈를 내기도 했는데.

▶'김나박이'란 상징적인 단어가 계속 저를 따라다니고는 있었지만 그 커버를 통해서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제가 스스로 그걸 끄집어낸 건데, 그렇게 파장을 일으킬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위트가 있는 이벤트로 했고 임재범 선배님의 이름을 내 이름 대신 넣어서 하면 웃음코드가 있겠다 생각했는데 그걸 진지하게 봐주시더라. 그걸 내가 꺼내고 내 스스로 무게에 짓눌렸다.(웃음) 다시 이걸 내려놓는 작업이 있었다.

-이번 타이틀 곡 '여행'에는 김범수의 어떤 고민이 담겼는지.

▶최유리 씨 가사는 추상적으로 표현했다. 저는 '여행'이란 노래를 받았을 때 가벼운 제목이 아니라 25년이란 시간 동안 활동을 하면서 제가 겪은 실패담이 많이 떠올랐다. 외로웠던 시간들, 힘들었던 시간들, 좋은 결과가 안 나왔을 때가 더 많이 떠올랐다. 그래서 저에겐 이게 짠하게 다가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에 '여행을 떠나봐야지'라고 다짐하는 게 저에게 큰 힘이 되더라. 황야 속에 핀 들꽃처럼 가수로서 힘든 시간도 있었도 빛난 시간도 있었지만 짐을 챙겨서 떠나봐야지 싶었다.

-김범수의 25주년은 어땠던 것 같나.

▶롱런하고 큰 이슈 없이 무탈하게 잘해 온 것 같다. 내면적으로 엄청 많은 갈등과 실수와 좌절이 있었는데 인생이란 게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저 가수가 성공한 것 같아 보여도 난관을 뚫는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뗏목은 아니겠고 바다에 뜬 크루즈 같다.(웃음) 물이 차가웠다가 뜨거워지기도 하고 그 안에서 일렁임을 가진 게 제 가수인생이지 않았나 싶다.
한해선 기자 | hhs4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