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4형제맘' 정주리, 벽간 소음 논란 2차 사과 "앞집과 소통 문제..오해 풀었다"[전문]

  • 한해선 기자
  • 2023-07-03

코미디언 정주리가 벽간 소음을 일으킨 것에 다시 한번 사과했다.

정주리는 2일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앞집과 소통하는 부분에 있어서 문제가 있었음을 나중에 알게 돼 오해를 풀고 진심을 담아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그분도 오해하신 부분에 대해서 미안해하시고 일이 이리 커진 부분에 대해서 마음 불편해하신다. 저희끼리 식사하며 많은 대화를 나누고 이웃의 정을 다져보려한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도 더더욱 조심하고 이웃에게 층간 소음이나 벽간 소음으로 피해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지난달 30일 네티즌 A씨는 "이사 온 지 3개월인데 그냥 넘어가는 날이 거의 없다. 처음에는 연예인이 산다고 신기해했는데, 아들만 넷인 집이니 이해해야지 싶다가도 큰 애들은 소리 지르며 놀고 새벽에는 돌 지난 막내 꼭 깨서 최소 30분은 넘게 악을 쓰며 울어댄다"고 벽간 소음을 호소했다.

이어 "아이 우는 건 그렇다 쳐도 12시까지 노는 건 주의해 달라고 관리실에 민원 넣었다. 하지만 사과도 전혀 없고 그다지 변한 건 없다"고 했다. A씨는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아들이 넷이라고 언급한 데서 정주리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정주리의 인스타그램에는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쏟아졌고, 정주리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들 조심시킨다고 했는데 불편하신 분들이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더욱 신중히 교육하려고 한다. 걱정해주신 분들, 앞으로 잘할 거다"라며 "아래층이 아니라 벽간소음인 것 같다. 저도 어디서 민원이 들어온 줄 몰라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며 "알게 되면 가서 정식으로 그분께 사과드리려고 한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저도 아이 키우고 있는데 (4명 키우는) 이 집에 비교할 건 아니지만, 글 보니까 너무 늦은 시간까지 매번 시끄럽게 한다는데 아쉬운 부분은 많다. 무조건 아이 키운다고 이해할 부분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주리는 "그 시간에는 다 자고 있었는데 오해하시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면서 "관리실에서는 민원을 넣은 집의 호수를 알려주지 않았다. 아이들에게 뛰지 말라고만 했지, 벽간소음을 신경 못 쓴 부분은 저의 불찰"이라며 "이사 와서 늘 웃으며 반겨주는 이웃집 덕분에 감사했다. 그래서 어디에서 민원이 들어왔는지 몰랐다. 내일은 윗집, 옆집, 아랫집 모두 찾아뵙고 다시 인사드리고 사과드리겠다. 걱정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 비연예인과 결혼, 네 아들을 낳았다.



정주리 사과문 전문



이번기회를 통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앞집과 소통하는 부분에 있어서 문제가 있었음을 나중에 알게되어 오해를 풀고 진심을 담아 죄송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
그분도 오해하신 부분에 대해서 미안해 하시고 일이 이리 커진 부분에 대해서 마음 불편해 하십니다 저희끼리 식사하며 많은 대화를 나누고 이웃의 정을 다져보려합니다
.
앞으로도 더더욱 조심하고 이웃에게 층간소음이나 벽간소음으로 피해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한해선 기자 | hhs4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