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덱스, 홍콩서 상의 탈의 러닝..가슴 뒤덮은 타투 "정신력 하나로 " [종합]

  • 최혜진 기자
  • 2023-08-29
유튜버 겸 방송인 덱스가 홍콩에서 상의 탈의를 한 채 도로를 달렸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덱스 101'에는 '중간이 없는 홍콩 여행 EP.3'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올라왔다.

이날 덱스는 하루 계획을 설명했다. 그는 "일단 먼저 밥을 먹을 거다. 먹고 나서 바로 그냥 러닝이다. 목적지까지 뛰어갔다가 호텔까지 오는 게 러닝의 코스"라고 밝혔다.

아침 식사를 마친 덱스는 자신의 몸 상태를 체크했다. 이후 고민도 하지 않고 상의를 탈의한 그는 "홍콩 보니까 아저씨들이 벗고 다니더라"고 전했다.

탈의를 한 덱스의 팔에는 큼지막한 타투가 그려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지친 기색도 없이 러닝을 한 덱스는 반환점 도착 후에도 쉬지 않고 러닝을 이어갔다. 그는 잠시 쉬어가자는 스태프에게 "물은 필요하지 않다. 정신력만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덱스는 점점 지쳐가는 스태프에게 "들이마시는 것보다 내쉬는 걸 더 크게. 내 뒤로 와서 엉덩이나 발 뒤꿈치 보고. RPM 너무 떨어트리지 마"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러닝 900m를 남겨둔 그는 "폭염, 갈증 다 핑계다. 정신력 하나로만 가면 돼"라며 "(남은 거리) 속이고 할 필요 없다. 멘탈이 깨져도 끝까지 가야 된다"고 했다.

무사히 호텔에 도착한 덱스는 "하루 중 가장 더운 오후 2~3시 사이 때 홍콩을 돌파했다"며 러닝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이후 충분한 휴식 시간을 가진 덱스는 헬스에 돌입했다. 1시간 정도 헬스를 한 그는 "지금 스트레스 받았다. 여기까지 하겠다"고 전했다.
최혜진 기자 | hj_6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