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에이전트H, 제2의 덱스 키울까 "배우 영입 계획 有"[인터뷰③]

  • 안윤지 기자
  • 2023-10-28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이하 UDT) 출신 유튜버이자 방송인인 에이전트H가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당시 수억 원의 피해를 봤던 그는 힘듦을 딛고 다시 도전 중이다.

에이전트H는 최근 서울시 강남구 킥더허들 스튜디오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난 2020년 웹 콘텐츠 '가짜 사나이'로 처음 얼굴을 드러낸 에이전트H는 예능 '스트롱맨2', '피지컬:100' 등에 출연하며 자신의 이력을 뽐냈다. 또한 유튜브 채널 '미션 파서블'을 운영해 UDT 시절과 군 문제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는 현재 킥더허들 스튜디오의 대표로, 소속 연예인인 덱스와 함께 활발한 활동 중이다.

그는 "('가짜 사나이' 출연 후) 2020년도부터 방송 제안이 많이 들어왔는데 모두 고사했다. '유튜브를 시작하는 것도 내가 군인 분들, 목소리를 내는 게 역할인데 방송 나와서 뭐 하냐'는 생각이었다"라며 "3년간 4억 원 정도를 기부했고 유튜브에서 낼 수 있는 목소리도 많이 냈다. 그러니 주변에서 하는 말씀이 '방송에서도 활용하면 어떠냐'라고 하더라. 큰 스피커를 찾고자 했고 이제 많이 출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런 다짐 때문인지 그는 올해 초 넷플릭스 예능 '피지컬:100'에 출연해 활약했다. 빠르게 탈락했지만, 존재감만큼은 대단했다. 에이전트H는 "1초 남기고 공을 빼앗겼다. 너무 아쉬웠다. 나도 승부욕이 강한 편이니 정말 안타까웠다"라면서 "제작진분들이 말해줬는데 내가 경기한 장면이 글로벌 전체 1위라더라. 그래서 만족한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이전트H는 "당시 정말 두근거리고 아무것도 상황을 모르니까 설명해 줄 때 빨리 캐치하고 상황을 판단해야 했다. A, B를 고를 때가 있지 않았나. 경기장 사이즈를 모르니까 정말 큰 줄 알았다"라며 "그런데 생각보다 너무 좁더라. 당황스러웠다. 근데 난 항상 모르는 상황에서 뭔갈 할 때 집중도가 올라가는 타입이라 즐겁기도 했다"고 전했다.

앞으로 그는 배우를 영입해 매니지먼트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에이전트H는 "잘될 수 있는 친구들이 많은데 울타리가 없어서 힘들어하더라. 그래서 이 부분으로 나아가 보려고 한다"라며 "난 항상 가는 길이 어려웠고 한 번도 쉬웠던 적이 없다. 많은 분이 오해하는데 내가 힘든 거 없이 걸어왔을 거 같다더라. 어렵게 걸어왔고 이 길을 걸었을 때 스스로 알게 된 부분들이 많았다"라고 자신의 인생을 돌아봤다.

끝으로 에이전트H는 "꾸며진 모습 이런 건 필요 없는 거 같다. 있는 모습 그대로 인사드리고 싶다. 좀 나아가서 많은 분께 군에 대한 인식이나 희생하는 거나 노고를 남겼으면 좋겠다"라며 "이런 활동을 하다 보니 날 무겁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난 전혀 그렇지 않으니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안윤지 기자 | zizirong@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