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효심이네' 유이, 다시 철벽모드 ON..연애는 사치였다[종합]

  • 윤상근 기자
  • 2023-11-19


'효심이네 각자도생' 유이가 철벽모드를 다시 발동했다. 둘째오빠 설정환의 폭행사건 합의금을 마련하기 위해 사채빚을 떠안으며 현실의 쓴맛을 제대로 맛본 탓이었다. 끝없는 가족들 뒷바라지에 당장 눈 앞에 닥친 문제들을 해결하기도 버거운 유이에게 연애는 사치일 뿐이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연출 김형일, 극본 조정선, 제작 아크미디어) 16회에서 효심(유이 분)은 결국 사채빚을 내어 둘째오빠 효준(설정환 분)의 합의금을 마련했다. 효심이 10년 동안 안 먹고, 안 쓰며 악착같이 모아왔던 적금을 엄마 선순(윤미라 분)이 몰래 탕진해버렸기 때문이었다. 다시는 볼 일 없을 거라고 큰 소리쳤던 사채업자에게 제 발로 찾아간 효심은 "이번에는 누가 사고쳤냐?"며 빈정대는 그의 비릿한 미소를 보자 모멸감까지 느꼈다.

속상한 마음을 술로 달래던 효심이 취중에 전화를 건 사람은 다름 아닌 태호(하준 분)였다. 황급히 달려나온 태호는 잠들어버린 효심을 마주했고, 집이 어딘지도, 효심의 휴대폰 비밀번호도 알아낼 수 없었던 탓에 어쩔 수 없이 사촌형 태민(고주원 분)에게 연락했다. 효심에게 오랫동안 PT를 받아왔던 태민이 혹시나 집주소를 알까 싶은 마음이었다.

태민은 태호의 무릎을 베고 잠든 효심을 보자 질투심에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했다. 차가워 보일 정도로 차분한 그가 "왜 너랑 있냐"며 따지듯 추궁하더니, "앞으로는 같이 술 마시지 말라"며 경고까지 날린 이유였다. 심지어 자신이 효심과 더 오래됐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그렇게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선 넘는 일 하지 말라"고 화를 표출했다. 이토록 감정적인 태민을 처음 본 태호는 이상함을 감지했다. 태민이 좋아하는 여자가 효심일지도 모른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처음으로 든 순간이었다.

여자 때문에 사촌 형제지간에 얼굴을 붉힐 뻔한 상황이었지만, 정작 효심은 두 사람을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 태호의 제안으로 골프의류 론칭쇼 런웨이 예행 연습을 할 때도 효심의 머릿속에는 온통 '돈' 생각뿐이었다. 태호가 "한국에 아무도 없다. 그래서 그쪽한테 많은 의지가 된다. 전화 좀 자주 해도 되냐"고 다정하게 다가가도, 그녀의 귀엔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다. 밥도 먹고, 연락도 하고, 이야기도 들어달라는 그의 애교 섞인 플러팅에도 반응이 없었다.


정식으로 고백을 받았던 태민에게는 더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집안 가장으로서 책임져야 할 일이 많다며 선물을 돌려줬고, 조심스레 도움을 제안하자 단호하게 거절 의사를 밝혔다. 그럼에도 태민의 사전에 포기는 없었다. 지난 4년간 기다렸다는 사실을 밝히며, "나란 놈 더 두고 천천히 봐달라"고 간절히 부탁하기도 했다.

그러나 효심의 마음엔 태호도, 태민도 비집고 들어갈 틈이 허락되지 않았다. 선순이 갑작스레 수십년 전 사라진 남편의 제사를 지내겠다며 4남매를 전부 소환한 것.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효심은 론칭쇼가 끝나자마자 곧장 집으로 달려갔다. 힘겨운 현실에 자신의 마음조차 들여다볼 여유가 없어 애처로운 효심, 그리고 그런 효심의 뒷모습을 속절없이 바라만 볼 수밖에 없는 태호와 태민 형제, 엇갈린 삼각 로맨스가 안타까움을 자아낸 가운데, 얼마 전까지 남편을 찾겠다며 강원도까지 쫓아가 사달을 냈던 선순이 갑자기 제사를 지내겠다는 연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폭발한 엔딩이었다.
윤상근 기자 | sgyoon@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