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故김다울, 20살 꽃다운 나이에 진 톱모델..오늘 사망 14주기

  • 윤성열 기자
  • 2023-11-19
세계적인 톱모델 고(故) 김다울이 세상을 떠난 지 14년의 세월이 흘렀다.

고 김다울은 2009년 11월 19일 프랑스 파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0세.

당시 소속사 에스팀은 고 김다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에스팀 측은 "또래와 같은 평범한 생활을 할 수 없는 자신에 대한 상실감과 정상에 오르기 전 가졌던 기대치와 정상에 오른 후 느끼는 괴리감 등으로 인해 너무나 ㄹ큰 정신적 혼란과 방황이 겪어왔다"고 전했다.

한편 1989년생인 고 김다울은 생전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는 최연소 한국인 모델로 주목받았다. 13살 때 우연한 기회에 모델 일을 시작한 그는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해외에 진출해 샤넬 등 유명 브랜드 모델로 활약했다. 같은해 방송된 Mnet '아이 엠 어 모델3'에 출연하기도 했다.

뉴욕, 파리, 런던, 밀라노 등 세계 4대 컬렉션 무대에 올랐던 고 김다올은 2008년 NY 매거진 '주목 해야 할 모델 탑 10' , 2009년 아시아 모델 페스티벌 어워즈 패션모델상 등을 수상하는 등 세계적인 모델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밴드 넬의 '치유' 뮤직비디오 등에도 출연하며 연기 활동도 펼쳤다.

미국, 영국, 일본 외신들도 고 김다울의 사망 소식을 전했으며, 올리브, 패션앤, 온스타일 등 국내 케이블 채널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특집 방송을 내보냈다. 생전 절친한 사이였던 가수 지드래곤은 고 김다울 사망 당시 "다울아 부디 편히 쉬렴, 기도할게 안녕"이라며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모델 혜박도 "굿바이"라며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에게 추모의 글을 남겼다. 모델 한혜진은 2010년 12월 한 방송에 출연해 "죄책감 같은 게 있다. 그래도 내가 더 나이 많은 언니였는데 밥이라도 더 사주고 챙겨 줬어야 했다"며 고인을 애도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고 김다울의 유해는 2009년 12월 2일 경기 양평군 느보산기독교추모공원에 추모 예배 후 안치됐다. 추모예배에는 고인의 부모와 소속사 관계자, 평소 고인을 아낀 동료 모델 30여 명이 참석했다.
윤성열 기자 | bogo109@mt.co.kr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