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남규홍PD "홍상수 영화 많이 봐..'나솔' 16기 인센티브 300만원↑"[★FOCUS]

  • 한해선 기자
  • 2023-11-25

'나는 솔로' 남규홍PD가 16기 출연자 중 인센티브를 300만 원 이상 받아간 사람이 있다고 밝혔다.

24일 유튜브 채널 '기웃기웃'에는 '나는솔로 16기 인센티브 최초공개 (나는솔로 PD 남규홍)'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남규홍PD는 SBS PLUS, ENA 커플 매칭 프로그램 '나는 솔로'를 연출하며 극사실주의를 보여줘 '예능계의 홍상수'란 별명을 얻었다. 그는 홍상수 감독과 친분이 있냐는 말에 "없다. 많이 보는 영화 중 하나일 뿐"이라고 했고, 김민희는 만나봤냐는 질문에 "만나본 적 있다. 내가 SBS에 있을 때 '한밤의 TV연예'를 5년 했다. 어릴 때 자주 봤다"라고 밝혔다.

결혼 두 커플 탄생한 6기, 온갖 패러디 양산한 10기, 빌런 총집합 16기 중 레전드 기수를 꼽아달라 하자 남PD는 "저는 6기에 대한 애정이 크다. 프로그램의 틀이 자리 잡힌 때가 6기인 것 같다"라고 했다.

16기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냐 묻자 그는 "가장 화제가 많이 돼서 제작진이 고마워한다. 저희가 유도한 건 아닌데 화제를 낳아서"라고 했고, "쟤야 나야? 쟤야 나야?" 롱테이크 편집 이건 뭐냐고 묻자 "더 길게 나갈 수도 있었는데 압축한 거다. 긴박했던 순간들이 점핑을 하면 스토리가 연결이 안 될 수도 있어서 편집한 것 같다"고 했다.

남PD는 흐름에 일체 개입은 안 하는지도 물었다. 남PD는 "틀 같은 건 좀 얘기하지만 구체적인 건 편집팀이 애써서 몇 날 며칠 밤을 새워가면서 한 거를 내가 난도질하거나 (이러는 걸) 자제하고 있다. 언급할 필요 없이 알아서 잘해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남PD는 '나는 솔로' 출연자 합격선에 대해선 "적극적인 분이 좋다. 사람을 소개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어르신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가 있어야 한다)"라며 외적인 요소로는 "잘생기거나 예쁘면 훨씬 유리한 건 사실이다. 혁명가적인 요소가 있어야 한다. 11기 영철, 17기 옥순도 훌륭하다"고 답했다.

남PD는 16기 광수를 혁명가고 꼽으며 "프로필 소개하 때는 '어쩌다 보니 주인공' 이렇게 했는데 많은 스토리에 파란을 일으켰다. 어쩌다 보니 주인공, 혁명가가 된 거다"라고 말했다.

'나는 솔로' 광수는 전문직이다, 옥순은 예쁘다라는 이름별 특징이 있냐는 질문엔 "의도적으로 그런 건 아닌데 이름이 풍기는 이미지를 반복적으로 하다 보니까 축적된 것 같다. 만들어 놓은 이미지를 팬들이 좋아한다고 하면 깨뜨릴 필요는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남PD가 직접 '나는 솔로'에 나간다면 어떤 이름이 어울린다고 생각하냐는 물음엔 "다 소화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나는 솔로'는 악마가 편집했다 vs 악마를 편집했다'란 밸런스 게임이 등장했다. 남PD는 "착한 악마가 편집한 거다. 악마는 저 하나로 족하다"라고 말했다.

'나는 솔로' 출연자들의 빌런 논란에 대해선 "그분들은 죄가 없다. 방송하다 보면 자연스레 나오는 부분들이 많은데 시청자들에게 그렇게 전해진 거지 만나보면 평범하다. 저희가 유도를 한다고 오해하실 수 있는데 누구나 현장에 가면 그 정도는 한다"라고 털어놨다.

'나는 솔로' 역대 기수 중 최고의 화제를 모았던 16기 출연자들에게는 얼마의 인센티브를 지급했을까. 남PD는 100만 원, 200만 원 보다 높다며 "누군가는 300만 원도 가져갔다. 어느 정도는 상대적인 것들을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례는 해드려야 하지 싶다"라고 밝혔다.
한해선 기자 | hhs4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