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완결정' 진지희 "'하이킥 빵꾸똥꾸'도 제 모습..어릴 때 깡다구 부러워"[인터뷰②]

  • 한해선 기자
  • 2023-12-04

배우 진지희가 아역 시절 대표작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얻은 '빵꾸똥꾸'란 대사 수식어에 대해 "그것도 제 모습"이라며 당시의 패기를 부러워했다.

진지희는 최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카페에서 MBN 주말드라마 '완벽한 결혼의 정석'(이하 '완결정') 관련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완벽한 결혼의 정석'은 남편과 가족에게 복수하기 위해 계약 결혼을 선택한 여자 한이주(정유민 분)와 그녀를 아내로 맞이하기 위해 계약 결혼을 연기하는 남자 서도국(성훈 분)의 아찔하고 은밀한 로맨스 복수극.

진지희는 극중 한울금융그룹 회장 한운재(이병준 분)의 손녀이자 갤러리 '더한' 수석 갤러리스트 한유라 역을 맡았다. 진지희는 표독스러운 욕망의 기회주의자 한유라를 연기하며 여유로운 미소로 야욕을 드러내다가도 금세 불안에 찬 흔들리는 눈빛을 디테일하게 표현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성훈, 정유민과 함께 연기한 소감은?

▶다들 장난기가 많으시다. 성훈 오빠가 저를 볼 때마다 제가 안 보이는 척하면서 '유라 어딨지?'라고 하더라. 우리 드라마에 나온 오빠들이 다 키가 크시다. 세혁 오빠(오승윤 분)는 자연스럽게 연기하고 이해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됐고, 정욱 오빠(강신효 분)도 친해져서 배우들끼리 놀러가고 그랬다. 유민 언니는 성격이 너무 털털하고 좋으셨다. 극 흐름만 보면 제가 당하는 게 맞긴 한데 유민 언니가 '유라만 당하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주더라. 슛만 들어가면 언니가 눈빛이 변해서 '역시 프로'라고 생각했다.

-유라는 성훈을 짝사랑하는 역이었다. 성훈과 외적인 나이 차이가 많이 나보이지 않을까 걱정하진 않았나.

▶그 부분은 인정하고 들어갔다. 성훈 오빠가 나이가 있는 줄 몰랐는데 동안이었다. 오빠가 친구처럼 느껴지도록 편하게 대해주셨다. 편집실에서 보니 서로 기가 안 밀린다고 해주시더라.

-이민영, 전노민과 엄마, 아빠 역으로 만난 소감은?

▶민영 선배님이 너무 천사셨는데 촬영만 들어가면 돌변하시더라. 선배는 모태 착하심이었고 엄마보다 언니 같았다. 전노민 선배님은 실제로 연기 교수님이셔서 저의 발성 등 디렉팅을 알려주셨다. 선배님과 따로 발성 연습을 했다. 선배님 앞에서 제 연기는 갓난아기였다.(웃음)

-동시간대 작품으로 김순옥 작가의 SBS '7인의 탈출'과 대결하기도 했다. 김순옥 작가의 전작 '펜트하우스'에 출연해 인연이 있지 않냐.

▶순옥 작가님만의 세계관이 따로 있구나 싶었고 재미있게 느껴졌다.

-'펜트하우스' 때는 학생 빌런이었다면, 이번엔 성인 빌런 역이었다.

▶상황이 달랐던 것이고 이번에 성인 악역을 하면서 제가 표현할 수 있는 스펙트럼이 넓어진 것 같다.


-'펜트하우스' 출연이 진지희 연기 인생에서 큰 변화였던 것 같기도 하다. 그 작품을 통해서 아역 이미지를 깨기 시작한 것은 아닐지.

▶'펜트하우스' 시즌2 때 제가 왕따 당하는 역이어서 작가님께 너무 감사했다. 제가 열심히 할 수 있는 걸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연기했고, 제니의 성장을 보여주면서 제가 원래 가지고 있던 걸 보여줬는데 시청자 분들이 '연기가 늘었다'라고 봐주셨다. 작가님께도 '그런 신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고 신은경 선배님께도 감사하다고 했다. '펜트하우스'는 저에게 의미 있는 작품이었다. 깊은 감정을 신은경 선배님이 많이 끌어내 주셨는데, 쉽지 않은 신에서 워낙 선배님이 잘해주셔서 저도 신에 빠져들 수 있었다.

-과거 MBC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의 이미지가 강해서 어릴 때의 이미지를 벗느라 힘들진 않았나. 스스로 어떻게 중심을 잡고 연기하려 했나.

▶저는 학교 생활이 많이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연기를 하면서 성인으로 빨리 넘어와야 한다는 생각만 했으면 힘들었을 텐데, 학교 생활을 병행하다 보니 공부하고, 연극 준비하면서 치매 노인 역, 젠더 프리로 그룹의 리더 역, 날카롭고 욕도 많이 하는 형사 역 등 다양하게 했다. 연극 하면서 주변에서 받은 피드백은 '너의 기존 이미지가 안 보인다'라고 하더라. 자연스럽게 이번 작품도 맡게 됐고, 과거의 모습도 저의 모습이구나 생각하면서 살려고 한다.

-'지붕 뚫고 하이킥' 속 어린 진지희의 모습을 다시 보면 어떤 느낌이 드는가.

▶지금 제가 가지지 않은 성격이어서 제가 아닌 것처럼 느껴진다. 뭣 모르고 연기했을 때이기 때문에 '나에게 저런 모습이?', '저런 깡다구는 어디서 나오는 거지?' 싶더라. '저렇게 연기해야 하는데'라고도 생각한다. 그때의 나에게는 '잘 해오고 있구나', '사람들 눈치 안 보고 산 네가 부럽다'라고 말해주고 싶다.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대사로 많이 말해 생긴 별명 '빵꾸똥꾸'란 수식어가 강하게 자리 잡았는데, 지금의 자신에겐 그 수식어가 어떻게 느껴지는지.

▶언제까지 내가 '빵꾸똥꾸'라고 불릴까 고민을 안 해봤다면 거짓말이겠다. 이제는 기사에서 그런 표현이 잘 안 보이는 것 같다. 기자님들이 보시는 것처럼 시청자들도 점점 그런 부분을 덜 느끼는 것 같다.
한해선 기자 | hhs4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