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이제훈·한석규·김태리·김래원, '2023 SBS 연기대상' 대상 후보

  • 안윤지 기자
  • 2023-12-27
배우 이제훈부터 한석규, 김태리, 김래원이 연기대상에서 대격돌을 펼친다.

27일 SBS 측은 '2023 SBS 연기대상'의 대상 후보 4인을 발표했다.

올 한해 SBS가 다수의 히트작을 선보이며 대표 드라마 채널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한 가운데, '2023 SBS 연기대상'의 대상의 주인공이 누가 될지가 초유의 관심사다. 이에 SBS는 12월 29일 금요일 밤을 화려하게 장식할 4인의 대상 후보를 공개했다. '모범택시2' 이제훈, '낭만닥터 김사부3' 한석규, '악귀' 김태리,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김래원이 그 영광의 주인공이다.

먼저,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2023년 최고의 드라마로 자리잡은 '모범택시2'의 '대표기사' 이제훈이 대상 수상의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이제훈은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다양한 부캐 연기와 사이다 액션을 선보이며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연기 스펙트럼을 통해 '형보다 나은 아우가 있다'를 증명해냈다. 또한 '무지개 운수' 식구들을 아우르는 탁월한 리더십까지 선보이며 시즌3를 향한 시청자들의 염원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시즌3를 성공리에 마무리하며, SBS를 대표하는 시즌제 드라마로 공인된 '낭만닥터 김사부3'의 한석규는 돌담병원의 세계관을 돌담 외상센터로 확장한 이번 시즌에서 여전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의 중심을 잡고, 시청자에게 '변하지 않는 가치'에 대한 공감과 감동을 선사했다는 평가다. 특히 매 순간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김사부'의 단단한 면모와 여전한 카리스마를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김은희 작가와 대세 배우 김태리의 만남으로 시작 전부터 화제를 모은 '악귀'에서 미친 연기력을 뿜어낸 김태리 역시 대상 후보로 손색이 없다. 시즌제 열풍 속에서 SBS가 야심 차게 선보인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악귀'에서 김태리는 악귀와 평범한 공시생을 넘나드는 1인 2역의 난이도 있는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김태리의 '메소드 연기'에 평단과 대중의 찬사가 쏟아지며 '악귀'는 다소 마이너한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10%가 넘는 평균 시청률을 기록해 명품 드라마로 자리매김했다.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의 김래원은 날카로운 현장 파악과 범죄자의 심리를 읽어내는 통찰력, 몸을 사리지 않는 근성을 지닌 '범인 잡는 형사' 역을 맡아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과 특유의 실감 나는 연기력으로 호평 받았다. 특히 블록버스터 K-공조극의 진화를 선보인 이번 드라마에서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따뜻한 휴머니즘을 고루 선보이며 '역시 김래원'이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2022 SBS 연기대상'에서는 누가 받아도 이상하지 않을 쟁쟁한 후보들 중에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김남길이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은 바 있다. 올해도 4인의 대상 후보 간에 작년 못지 않은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어떤 배우가 대상 트로피를 들어올릴지 더욱 관심이 쏠린다.

한편, '2023 SBS 연기대상'은 오는 29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안윤지 기자 | zizirong@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