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이제훈·박성웅, 故 이선균 추모 "이 상을 바친다"

  • 김나연 기자
  • 2023-12-30
고(故) 이선균의 사망 비보 속 '2023 SBS 연기대상'이 개최됐고, 고인을 향한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29일 상암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3 SBS 연기대상'이 생방송으로 개최된 가운데, 방송인 신동엽, 배우 김유정이 진행을 맡았다. 최근 배우 이선균의 갑작스러운 사망 비보에 시상식은 차분한 분위기 속 진행됐고, 참석한 배우들은 추모의 뜻을 담아 대부분 블랙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지난 27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이선균은 올해 SBS 드라마 '법쩐'에 출연했다. 앞서 '법쩐' 팀은 고인에 대한 추모의 시간을 갖고자 이번 연기대상에 전원 불참을 결정했다. SBS 연기대상이 끝난 후에는 '드라마 '법쩐'에 출연했던 이선균 님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추모 문구가 나오기도 했다.

'SBS 연기대상' 1부 마지막에는 축하공연을 위해 가수 화사가 등장했고, 무대에 앞서 MC 신동엽은 "화사 씨가 시상식을 위한 화려한 무대를 오랜 시간 공들여서 준비했는데 최근에 있었던 가슴 아팠던 일로 무대 변경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당초 화사는 시상식의 열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히트곡 'Chili', 'I Love My Body' 2곡의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었지만, 발라드곡인 'LMM'으로 곡을 변경했다. 그는 블랙 드레스를 입고, 추모의 뜻을 담은 무대를 선보였다. 신동엽은 "모두의 가슴을 울리는 그런 무대가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베스트 퍼포먼스상을 받은 진선규는 "2023년의 마지막에 아프고 슬픈 일이 있는데 조금은 아름다운 기억으로 오래오래 길게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애도를 표했다.

미니시리즈 장르/액션 최우수 연기상은 드라마 '국민사형투표'의 박성웅에게 돌아갔다. 박성웅은 굳은 표정으로 트로피를 받아들었고, "소감보다는 편지를 하나 쓰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더 이상 아픔도, 걱정거리도 없는 평안한 세상에서 편하게 쉬길 빌겠다. 오늘 하늘나라로 보낸 날인데 형이 상을 받았다. 언제나 연기에 늘 진심이었던 너한테 이상을 바친다. 잘 가라 동생"이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대상 시상자로 등장한 김남길 또한 "그 어느 때보다 쟁쟁한 작품들에서 많은 배우들이 열연해 주셨다. 이 모든 배우들이 내년에는 편안함에 이르시기를 바라겠다"고 말했다. 이는 고 이선균이 출연한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등장하는 대사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대상을 받은 이제훈 또한 "작품에서는 인연이 없었고, 스쳐 간 게 전부였지만, 저는 그분이 걸으신 길을 보면서 배우라는 꿈을 키웠다. 그분처럼 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롤모델로 따라가려고 했었던 것 같다. 그분께 저는 이 상을 드리고 싶다. 진심으로 고생하셨고, 하늘에서 평안하고,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선균은 지난 27일 오전 서울 성북구에 주차된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유서를 통해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예계 안팎으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김나연 기자 | ny0119@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